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군용기 오호츠크해 비행에 일본 전투기 긴급발진

송고시간2021-12-16 06:42

beta

러시아 군용기가 오호츠크해를 거쳐 동해와 태평양을 왕복 비행하는 것에 대응해 일본 자위대 전투기가 긴급발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한국 합참 격)는 15일 러시아 정보수집기 1대와 러시아 국적으로 보이는 항공기 8대 등 총 9대가 동해 북쪽 러시아 동부와 일본 동북부 사이 바다인 오호츠크해 경유로 동해와 태평양을 오가는 장거리 비행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항공자위대는 러시아기의 이번 비행에 전투기를 긴급발진(스크램블)시켜 대응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러시아 군용기가 오호츠크해를 거쳐 동해와 태평양을 왕복 비행하는 것에 대응해 일본 자위대 전투기가 긴급발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한국 합참 격)는 15일 러시아 정보수집기 1대와 러시아 국적으로 보이는 항공기 8대 등 총 9대가 동해 북쪽 러시아 동부와 일본 동북부 사이 바다인 오호츠크해 경유로 동해와 태평양을 오가는 장거리 비행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부터 오후에 걸쳐 비행한 9대 가운데 일부는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러시아가 실효 지배하는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 속하는 쿠나시르(일본명 구나시리·國後)와 이투루프(일본명 에토로후·擇捉) 사이를 통과했다.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TU-95MS 전략폭격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TU-95MS 전략폭격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비행에 나선 러시아 정보수집기는 전날인 14일에도 오츠크해에서 태평양으로 비행한 것과 동일한 기종으로 보인다고 방위성은 설명했다.

일본 항공자위대는 러시아기의 이번 비행에 전투기를 긴급발진(스크램블)시켜 대응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측은 그러나 러시아기의 자국 영공 침범이나 자위대 전투기에 대한 위험한 행동은 없었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은 러시아 군용기가 같은 날 다발적으로 자국 주변을 비행한 것이 특이한 행동으로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러시아 국방부는 15일 성명을 통해 "투폴례프(Tu)-95MS 전략 미사일 폭격기 2대가 동해와 오호츠크해 중립 수역 상공에서 예정된 장거리 비행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동부군관구 소속 수호이(SU)-35S 전투기들이 이를 호위했다며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항공기는 국제규정을 엄격히 준수해 비행한다고 주장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