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시, '휴업 신청' 버스터미널에 1억3천만원 특별 지원

송고시간2021-12-15 12:21

beta

경기 성남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휴업을 신청한 버스터미널 운영업체에 1억3천만원을 특별 지원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이달 안에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업체인 엔에스피에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1억3천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시는 특별 지원금 외에 경기도와 함께 터미널 라운지 조성 사업비 9억6천만원과 시설 개선 사업비 4억원을 내년에 지원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터미널 운영업체, 코로나19로 경영난 호소…추가 대책 협의중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휴업을 신청한 버스터미널 운영업체에 1억3천만원을 특별 지원하기로 했다.

성남버스터미널 코로나로 1년 휴업 신청…성남시 지원방안 검토
성남버스터미널 코로나로 1년 휴업 신청…성남시 지원방안 검토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성남종합버스터미널에 휴업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14일 성남시에 따르면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 있는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업체 A사는 지난 7일 휴업 신청서를 시에 제출했다. 2021.12.14 xanadu@yna.co.kr

성남시는 이달 안에 성남종합버스터미널 운영업체인 엔에스피에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1억3천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특별 지원은 '경기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 관리 조례'에 따른 것으로, 엔에스피의 적자 폭 등을 고려해 액수를 정했다.

시는 특별 지원금 외에 경기도와 함께 터미널 라운지 조성 사업비 9억6천만원과 시설 개선 사업비 4억원을 내년에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엔에스피는 지난 7일 내년 한 해 터미널 운영을 중단하겠다며 휴업 신청서를 시에 제출했다.

시는 휴업 신청서 수리를 미루고 업체 측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은수미 시장도 오는 21일 엔에스피 임원진과 면담을 하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2004년 문을 연 성남종합버스터미널에서는 26개 운수업체가 전국 54개 노선에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하루 이용객은 3천500명가량이다.

시 관계자는 "버스터미널이 휴업할 경우 지방을 오가는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만큼 국토교통부,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대처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