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월 취업자 55만3천명↑, 증가폭 축소…숙박음식업 감소 전환(종합)

송고시간2021-12-15 08:30

beta

11월 취업자가 50만명 넘게 늘어 9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변이 공포에 숙박음식업 취업자는 다시 감소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79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55만3천명 증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오미크론 공포에 대면서비스업 타격

9개월 연속 증가세지만 일용직·직원 둔 사장님 등 여전히 '냉골'

일자리 정보 게시판
일자리 정보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이보배 곽민서 기자 = 11월 취업자가 50만명 넘게 늘어 9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전월보다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변이 공포에 숙박음식업 취업자는 다시 감소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79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55만3천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 3월부터 9개월 연속 증가세다.

증가 폭은 3월 31만4천명에서 4월 65만2천명으로 커졌다가 5월(61만9천명), 6월(58만2천명), 7월(54만2천명), 8월(51만8천명)에는 둔화했다.

이후 9월(67만1천명)과 10월(65만2천명)에는 다시 60만명대로 올라섰으나 지난달 50만명대를 나타냈다.

여기에는 작년 11월 취업자 수 감소 폭(-27만3천명)이 다른 달보다 비교적 양호했던 데 대한 기저효과가 일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과 일용직, '직원 둔 사장님'이 타격을 받은 영향도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7만9천명), 운수 및 창고업(14만8천명), 정보통신업(10만6천명) 등에서 취업자가 늘었으나 도매 및 소매업(-12만3천명), 숙박 및 음식점업(-8만6천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8만1천명) 등에선 줄었다.

특히 코로나19의 대표적 피해 업종인 숙박 및 음식점업 취업자는 9월(3만9천명)과 10월(2만2천명) 증가했으나 11월에는 8월(-3만8천명) 이후 석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방역수칙 완화 등으로 일별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음식점, 주점업을 중심으로 취업자 감소 폭이 크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일용근로자(-17만5천명)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4천명)도 줄었다.

일용근로자는 5월부터 7개월째 감소세다. 11월 감소폭은 1월(-23만2천명) 이후 가장 컸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2018년 12월부터 36개월 연속 감소 중인데, 그동안 수만 명대를 기록하던 감소 폭은 11월 축소됐다.

다만 상용근로자(61만1천명), 임시근로자(10만6천명),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4만2천명)는 증가했다.

연령 계층별로 보면 60세 이상(33만1천명), 20대(15만6천명), 50대(14만9천명)에서 취업자가 늘었으나 30대(-6만9천명)와 40대(-2만7천명)에선 줄었다.

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30대 취업자는 지난해 3월 이후 21개월 연속으로 감소 중이다. 40대 취업자는 올해 6월부터 10월까지 5개월 연속 늘었으나 11월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49만7천명 늘었고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7만8천명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39.3시간으로 0.1시간 감소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5%로 작년 동월보다 0.8%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73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23만3천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2.6%로 0.8%포인트 떨어졌다. 같은 달 기준으로 2013년(2.6%) 이후 8년 만의 최저치다.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1.0%로 2.0%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65만3천명으로 2만3천명 줄면서 3월부터 9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

취업준비자는 1만4천명 늘었고 구직단념자는 10만6천명 감소했다. '쉬었음' 인구는 3만8천명 줄었다.

[그래픽] 취업자 증감·실업자 추이
[그래픽] 취업자 증감·실업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charge@yna.co.kr, bobae@yna.co.kr, mskw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