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탈리아, 16일부터 EU발 입국자에 음성확인증 요구

송고시간2021-12-15 04:45

beta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막고자 유럽연합(EU) 발 입국자 규제를 크게 강화한다.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보건당국 발표에 따르면 16일부터 EU 회원국에서 입국하려는 사람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하고 음성 확인을 받아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건 비상사태 기한 내년 3월까지로 연장

이탈리아 로마의 관문 피우미치노 국제공항
이탈리아 로마의 관문 피우미치노 국제공항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유입을 막고자 유럽연합(EU) 발 입국자 규제를 크게 강화한다.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보건당국 발표에 따르면 16일부터 EU 회원국에서 입국하려는 사람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하고 음성 확인을 받아야 한다.

그동안 남아프리카공화국,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등 아프라카 국가발 입국자에만 시행하던 것을 EU 전 회원국으로 확대한 것이다.

아울러 백신을 맞지 않은 입국자는 도착 즉시 5일간의 격리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이번 조처는 일단 내년 1월 31일까지 시행된다.

이와 별도로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이날 내각회의를 열어 연말까지인 코로나19 보건 비상사태 기한을 내년 3월 3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의결했다.

이탈리아의 보건 비상사태는 작년 1월 처음 도입된 이래 3개월 혹은 6개월 단위로 연장돼왔다. 이는 중앙정부가 방역 대책을 신속하게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특별 권한을 부여한다.

일각에서는 이번 후속 방역 대책에 전국적인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이번에는 일단 이 내용이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기준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만677명, 사망자 수는 120명이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2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체 인구 대비 백신 1차 접종률은 79.1%, 접종 완료율은 76.3%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