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직 아닌 수평으로 단층 이동…제주지진 피해 줄였다(종합)

송고시간2021-12-14 23:59

beta

14일 제주도 서귀포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제주 전역에서 큰 진동이 감지될 정도였지만 바다에서 일어난데다 단층이 수직이 아닌 수평으로 움직인 덕분에 피해를 줄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이날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서 빗발쳤다.

기상청 유상진 지진화산정책과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지진의 피해가 크지 않았던 데 대해 "지진의 피해는 절대적인 규모보다는 지진이 이동하면서 만드는 흔들림인 진도의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상청 "남해·서해서 주로 발생하는 단층운동이 원인"

바다서 발생한 것도 피해 줄여…'1명 사망·117명 부상' 포항 지진과 대비

수직 아닌 수평으로 단층 이동…제주지진 피해 줄였다(종합) - 1

지진에 건물 밖으로 나온 제주교육청 공무원들
지진에 건물 밖으로 나온 제주교육청 공무원들

(제주=연합뉴스) 14일 오후 제주 인근 해역에서 규모 4.9 지진이 발생한 뒤 제주도교육청 공무원들이 건물 밖으로 나와 있다. 2021.12.14 [제주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김은경 기자 = 14일 제주도 서귀포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은 제주 전역에서 큰 진동이 감지될 정도였지만 바다에서 일어난데다 단층이 수직이 아닌 수평으로 움직인 덕분에 피해를 줄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이날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서 빗발쳤다. 하지만 인명 피해나 주택·건물 붕괴 등 지진 관련 큰 피해는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후 5시 19분 제주 서귀포시 서남서쪽 41㎞ 해역에서 규모 4.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1978년 이래 11번째 규모이자, 제주도에서 발생한 지진으로는 가장 강력한 것이었다. 진원의 깊이는 17㎞로 추정됐다.

이번 지진은 한반도 주변 남해·서해에서 주로 발생하는 주향이동단층 운동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주향이동단층은 단층의 상반과 하반이 단층면을 따라 수평으로 이동하는 단층이다.

같은 규모의 지진이더라도 단층이 수직으로 이동하는 역단층·정단층일 경우 피해가 훨씬 커질 수 있다.

기상청 유상진 지진화산정책과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지진의 피해가 크지 않았던 데 대해 "지진의 피해는 절대적인 규모보다는 지진이 이동하면서 만드는 흔들림인 진도의 영향을 받는다"고 말했다.

유 과장은 또 지진으로 인한 지질해일(쓰나미)의 위험성도 없다면서 "규모가 4.9 수준인데다 단층이 수평으로 이동하는 주향이동단층 운동으로 지진이 일어났기 때문에 해일을 일으킬 정도의 에너지를 갖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지진이 육지가 아닌 바다에서 발생한 점도 피해를 줄이는 데 일조했다. 지진이 육지에서 발생하더라도 해당 지역에 인구가 얼마나 밀집해 있느냐에 따라 피해는 크게 차이 날 수 있다.

한 예로 2007년 1월 20일 강원도 평창군 북북동쪽 39㎞에서도 이번과 비슷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산악 지대에서 발생해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규모 4.8∼4.9 수준의 지진이 서울 같은 대도시에서 발생하면 우려할 만한 수준의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5.4 규모 포항 지진은 여러모로 이번 지진과 대비된다. 포항 지진은 사망 1명·부상 117명의 인명 피해와 800여억원에 달하는 재산 피해를 냈다.

당시 지진은 인구 50만명의 중소 도시인 포항에서 발생한데다 진원 깊이가 6.9km에 불과했다.

게다가 북동 방향의 역단층형 주향이동단층 운동으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즉, 진원지 서쪽의 지반(상반)이 동쪽 지반(하반)을 타고 올라가는 역단층으로 인해 지진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지진이 제주도의 화산 활동, 최근 연이어 발생한 일본 지진과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유 과장은 "단언할 수 없다. 좀더 종합적인 조사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11시 30분까지 제주 지진의 여진은 총 13번 발생했다. 규모는 1.3∼1.7 수준이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