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미희 감독 "무릎 아픈 김해란, 1∼2경기 정도 더 휴식"

송고시간2021-12-14 18:27

beta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무릎 통증을 앓는 리베로 김해란(37)에게 한 경기 혹은 두 경기 더 휴식을 주기로 했다.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은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건설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해란은 2경기 혹은 1경기 더 휴식을 취한 뒤,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란은 11월 2일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가 끝난 뒤 무릎 통증을 느꼈고 3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11월 23일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복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흥국생명 리베로 김해란
흥국생명 리베로 김해란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인천=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무릎 통증을 앓는 리베로 김해란(37)에게 한 경기 혹은 두 경기 더 휴식을 주기로 했다.

박미희(58) 흥국생명 감독은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건설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김해란은 2경기 혹은 1경기 더 휴식을 취한 뒤,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해란은 11월 2일 페퍼저축은행과의 경기가 끝난 뒤 무릎 통증을 느꼈고 3주 정도 휴식을 취한 뒤, 11월 23일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복귀했다.

기업은행전을 포함해 12월 1일 페퍼저축은행전까지 3경기에서는 후위를 지켰지만, 다시 무릎 통증을 느껴 짧은 재활을 시작했다.

김해란은 팀 훈련은 소화하고 있지만, 경기에 출전할 정도는 아니다.

박미희 감독과 흥국생명 구단도 부상 재발을 막고자, 경기 출전을 서두르지 않기로 했다.

일단 김해란은 이번 주까지는 재활에 전념하다가, 다음 주에 코트로 돌아올 전망이다.

한국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리베로 김해란은 출산을 위해 2020-2021시즌 잠시 코트를 떠났다.

한 시즌 만에 돌아온 김해란은 여전히 견고한 수비를 펼쳤다. 다만, 무릎 통증 탓에 자리를 비우는 시간이 길어졌다.

김해란은 대기록 수립도 앞두고 있다.

김해란은 14일 현재 개인 통산 9천993디그(상대 공격을 수비로 걷어내는 것)를 기록 중이다. 7개를 추가하면 V리그 여자부 최초로 1만 디그 기록을 작성한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