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31개 경찰서 성범죄 사건 전수 재조사 긴급 지시

송고시간2021-12-14 14:23

beta

최근 교제살인·스토킹 등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사건이 빈발한 데 따른 대책으로 서울경찰청이 서울 내 31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성범죄 사건을 전수 재조사하라는 지시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후 각 경찰서 여청과에서 수사 중인 성범죄와 스토킹 등 유관 사건을 전수조사, 수사 절차 및 피해자 보호 조치의 적정성을 살펴보라고 긴급 지시를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토킹 종합대책 일환…성범죄·스토킹 등 수사절차 및 피해자 보호 적정성 조사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최근 교제살인·스토킹 등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사건이 빈발한 데 따른 대책으로 서울경찰청이 서울 내 31개 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성범죄 사건을 전수 재조사하라는 지시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오후 각 경찰서 여청과에서 수사 중인 성범죄와 스토킹 등 유관 사건을 전수조사, 수사 절차 및 피해자 보호 조치의 적정성을 살펴보라고 긴급 지시를 내렸다.

이 같은 지시는 스토킹 범죄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월 21일부터 스토킹처벌법이 시행됐지만 인력 부족과 법령 미비 등으로 인해 피해 여성과 그 가족이 잇따라 살해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후로 서울경찰청은 '스토킹 범죄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관련 대책 마련에 고심해오고 있다.

지난달 19일 서울 중구에서는 김병찬(35)의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이 살해당하는 사건이 있었고, 이달 10일엔 송파구에서 신변보호 여성의 어머니와 아들이 흉기에 찔려 숨지거나 중태에 빠졌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관련 내용을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