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BA 시카고, 코로나19로 선수 10명 격리…15·17일 경기 취소

송고시간2021-12-14 07:13

beta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5일과 17일로 예정된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NBA는 14일(한국시간) "코로나19로 격리된 선수가 10명이 나온 시카고의 15, 17일 경기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시카고는 15일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와 홈 경기를 치르고, 17일 토론토 랩터스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카고의 잭 러빈(흰색 유니폼)
시카고의 잭 러빈(흰색 유니폼)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David Richard-USA TODAY Sports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15일과 17일로 예정된 경기를 치르지 못하게 됐다.

NBA는 14일(한국시간) "코로나19로 격리된 선수가 10명이 나온 시카고의 15, 17일 경기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시카고는 15일 디트로이트 피스턴스와 홈 경기를 치르고, 17일 토론토 랩터스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었다.

이 두 경기 일정은 추후 새로 편성할 예정이다.

이로써 시카고의 다음 경기 일정은 20일 LA 레이커스와 홈 경기가 됐다.

시카고는 최근 주전 선수인 잭 러빈과 더마 더로전을 비롯해 트로이 브라운 주니어, 맷 토머스, 코비 화이트, 데릭 존스 주니어 등 선수 10명이 코로나19로 인해 격리 조처됐다.

10명이 빠진 시카고는 선수 8명이 남았는데 이 8명은 NBA 2부 리그인 G리그 계약 선수 2명과 최근 10일짜리 계약으로 영입한 선수, 신인 등으로 구성돼 정상적인 경기를 치르기 어렵다.

코로나19로 격리된 선수는 최소한 10일간 격리되거나 24시간 사이에 두 차례의 코로나19 음성 결과가 확인돼야 다시 팀에 합류할 수 있다.

NBA 정규리그 경기가 코로나19로 취소된 것은 2021-2022시즌 들어 처음이다. 2020-2021시즌에는 31경기가 코로나19로 인해 예정된 날짜에 열리지 못했다.

NBA에는 최근 시카고 외에 샬럿 호니츠에서도 라멜로 볼 등 5명이 격리됐고, 인디애나 페이서스의 릭 칼라일 감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리를 비웠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