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서 오미크론 첫 사망자…"가벼운 바이러스라는 생각 버려야"(종합)

송고시간2021-12-14 04:58

beta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3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백신 접종 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걸려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가벼운 버전의 바이러스라는 생각을 한쪽으로 치우고,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는 속도 그 자체를 인정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런던 신규 확진자 44%가 오미크론 걸려…48시간 안에 우세종 될 것"

영국 런던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 앞에 늘어선 줄
영국 런던 코로나19 백신 접종 센터 앞에 늘어선 줄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파리=연합뉴스) 최윤정 현혜란 특파원 =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3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백신 접종 의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미크론 변이에 걸려 최소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는 AFP 통신에 이번 사례가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첫 사례이지만, 전 세계 최초인지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가 가벼운 버전의 바이러스라는 생각을 한쪽으로 치우고, 사람들 사이에서 빠르게 번지는 속도 그 자체를 인정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보건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에 걸려 병원에 입원중인 환자가 10명이라고 밝혔다. 연령대는 18∼85세로 다양하고, 대부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마친 상태였다.

오미크론 첫 발견 2주만에 감염자 3천명 돌파한 영국
오미크론 첫 발견 2주만에 감염자 3천명 돌파한 영국

(런던 로이터=연합뉴스)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2일(현지시간)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의 코로나19 접종소 앞에 백신을 맞으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영국은 이날 기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수가 3천13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7일 첫 감염 사례가 나온 후 2주 만에 3천 명을 돌파한 수치다. 2021.12.13 sungok@yna.co.kr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원에 출석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전날보다 1천567명 늘어 4천7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자비드 장관은 현재 런던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의 44%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으며, 오미크론 변이가 48시간 안에 수도를 지배하는 우세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해 부스터샷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존슨 총리가 전날 부스터샷을 연말까지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게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뒤 이날 백신 신청 웹사이트는 접속이 잘 안 되고 백신접종 센터에는 아침 일찍부터 줄이 늘어섰다.

이날 오전 휴가를 내고 런던 백신접종센터 앞에서 대기 중이던 새라 잭슨(29)은 AFP와 인터뷰에서 "접수하는데 2시간, 접종하는데 2시간씩 줄을 서야 한다고 들었다며" 점심시간이 끝나 회사에 복귀하기 전에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QhRW5ji9O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