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정부, 건립 10년 맞은 '소녀상' 철거 계속 요구 방침

송고시간2021-12-13 18:13

beta

일본 정부는 13일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한국 정부에 계속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10년 전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측 요청에도 철거되지 않은 것에 대한 견해를 묻는 말에 "2015년 일한(한일) 합의에서 일본 정부가 공관(公館)의 안녕과 위엄 유지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음을 한국 정부가 인지하고 적절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3일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한국 정부에 계속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10년 전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측 요청에도 철거되지 않은 것에 대한 견해를 묻는 말에 "2015년 일한(한일) 합의에서 일본 정부가 공관(公館)의 안녕과 위엄 유지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음을 한국 정부가 인지하고 적절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할 것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도 누차에 걸쳐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왔고, 앞으로도 요구해 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2011년 12월 14일 서울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12월 14일 서울 중학동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또 "국가끼리 약속을 지키는 것은 국가 간 관계의 기본"이라며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토대로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하게 요구해 나가겠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만든 평화의 소녀상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000차 정기 수요시위에 맞춰 2011년 12월 14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처음 제막됐다.

이후 국내외로 설치가 확산돼 올해 10월 현재 한국에 144개, 해외에 16개(철거 제외)가 세워졌다.

한편 마쓰노 장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각료 회의를 계기로 만난 정의용 외교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한 것을 놓고 한일 정상회담이나 외교장관 회담을 예정하고 있는지를 묻는 말에는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고 답했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도쿄 교도=연합뉴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관방장관이 13일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관방장관이 13일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