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동원상' 미란다, 상금 1천만원 기부 "의미있는 일에 써달라"

송고시간2021-12-13 14:08

beta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32)가 최동원상 상금 2천만원 가운데 절반을 기부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제8회 최동원상 수상자인 미란다가 '부산은행이 후원하는 상금 2천만원 가운데 1천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13일 전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올해 미란다가 기부한 상금 1천만원 중 500만원은 지난해처럼 유소년 야구 지원금으로 쓸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두산 미란다
두산 미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32)가 최동원상 상금 2천만원 가운데 절반을 기부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제8회 최동원상 수상자인 미란다가 '부산은행이 후원하는 상금 2천만원 가운데 1천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13일 전했다.

이어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는 미란다의 요청에 따라 야구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우현 기념사업회 이사장은 "1회 수상자인 KIA 타이거즈 양현종부터 7회 수상자인 라울 알칸타라까지 역대 수상자 모두 상금 가운데 일정 부분을 기부해왔다"며 "그중에서도 상금의 절반을 기부한 건 7회 수상자 알칸타라에 이어 미란다가 두 번째"라고 소개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지난해 알칸타라가 기부한 상금 1천만원 가운데 500만원을 유소년 야구 지원금으로 썼다.

남은 500만원은 그해 10월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당시 헌신적인 화재 진압으로 갇혀 있던 시민 전원을 구조했던 울산 남부소방서에 알칸타라 명의의 격려금으로 전달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올해 미란다가 기부한 상금 1천만원 중 500만원은 지난해처럼 유소년 야구 지원금으로 쓸 예정이다.

나머지 500만원은 야구 유망주 5명을 선발해 '미란다 장학금'이란 이름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장학금은 초·중·고교, 대학교에서 활동 중인 4명의 학생 선수들과 독립야구단 선수에게 100만원씩 지급된다.

이 가운데 '미란다 장학금' 초등학교 대상자로 선정된 학생 선수는 부산 양정초교 5학년에 재학 중인 이승현이다.

초교 2학년 때 형과 함께 최동원 야구교실의 문을 두드리면서 야구와 인연을 맺은 이승현은 현재 양정초 야구부에서 투수와 포수로 활약하고 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