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NC-삼성, 2대1 트레이드 단행…김태군↔심창민·김응민

송고시간2021-12-13 14:06

beta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포수 김태군을 내주고 투수 심창민과 포수 김응민을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2010년 두산에 입단한 김응민은 2015년 KBO 2차 드래프트로 삼성으로 이적한 12년차 베테랑 포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C로 이적한 심창민
NC로 이적한 심창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삼성 라이온즈에 포수 김태군을 내주고 투수 심창민과 포수 김응민을 영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새로 NC에 합류한 심창민은 2011년 삼성에 1라운드(전체 4순위) 지명된 오른손 사이드암 투수로, 2015년 WBSC 프리미어12와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국가대표로 뛰었다. 2012년 데뷔 후 올해까지 9시즌 동안 평균자책점 4.09에 30승 80홀드 51세이브를 기록했다.

2010년 두산에 입단한 김응민은 2015년 KBO 2차 드래프트로 삼성으로 이적한 12년차 베테랑 포수다. 퓨처스리그에서 12시즌을 뛰면서 타율 0.281 OPS(장타율+출루율) 0.758을 기록했다. 1군 정규리그에선 2014년에 데뷔해 통산 70경기에 출장했다.

삼성으로 트레이드 된 김태군
삼성으로 트레이드 된 김태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으로 옮긴 김태군은 2008년 2차 3라운드로 LG에 입단했고, 2012시즌 종료 뒤 신생팀 특별지명을 통해 NC로 이적했다. 통산 1천79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3리, 22홈런, 236타점을 기록한 김태군은 안정된 투수 리드와 수비가 강점으로 꼽힌다.

임선남 NC 단장은 "마무리 경험을 가진 불펜과 안정된 수비력을 갖춘 포수를 확보했다"며 "김태군 선수에게는 미안한 마음이다. 창단 때부터 지금까지 NC에서 보여준 열정과 헌신에 감사하고, 앞으로도 행운이 함께 하길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