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자암호통신·5G·클라우드컴퓨팅 등 4건, 국제표준 사전채택

송고시간2021-12-13 12:00

beta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미래 네트워크 연구반(SG13)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된 표준 4건이 사전 채택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표준은 ▲ 양자암호키 분배 네트워크의 비즈니스 모델 ▲ 양자암호키 분배 네트워크 서비스품질 파라미터 ▲ IMT-2020(5G)에서 유무선·위성 융합 요구사항 ▲ 클라우드컴퓨팅-컨테이너 기능 요구사항 등 4건이다.

국립전파연구원 측은 "향후에도 산학연과 협력하여 양자, 우주, 6G,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국가 기술주도권 확보가 시급한 미래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국제표준 활동을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세종파이낸스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미래 네트워크 연구반(SG13)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된 표준 4건이 사전 채택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표준은 ▲ 양자암호키 분배 네트워크의 비즈니스 모델 ▲ 양자암호키 분배 네트워크 서비스품질 파라미터 ▲ IMT-2020(5G)에서 유무선·위성 융합 요구사항 ▲ 클라우드컴퓨팅-컨테이너 기능 요구사항 등 4건이다.

양자미래 통신망, 양자암호키 분배 네트워크 서비스품질 연동 아키텍처, 가축전염병 위기완화 서비스 모델 등 3건도 신규 표준화 과제로 승인됐다.

이들 과제는 회원국의 회람 후 이견이 없을 경우 표준으로 최종 채택된다.

이번 표준 개발에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동의대, 상명대, 인제대, 전북테크노파크, KAIST, KT[030200],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관리협회, 한국항공대 등이 참여했다.

국립전파연구원 측은 "향후에도 산학연과 협력하여 양자, 우주, 6G,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국가 기술주도권 확보가 시급한 미래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국제표준 활동을 강화하겠다"라고 했다.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