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대통령 코로나 확진돼 자가격리…증상은 가벼워(종합)

송고시간2021-12-13 07:53

beta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남아공 대통령궁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뒤 불편함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반응을 보였다.

라마포사 대통령의 증상은 가벼운 수준으로, 자가격리를 하며 치료를 받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2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남아공 대통령의 추도식에서 추도연설을 하는 라마포사 대통령 [신화=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남아공 대통령의 추도식에서 추도연설을 하는 라마포사 대통령 [신화=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남아공 대통령궁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뒤 불편함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반응을 보였다.

라마포사 대통령의 증상은 가벼운 수준으로, 자가격리를 하며 치료를 받기로 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지난 2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일주일간 모든 직무를 데이비드 마부자 부통령에게 위임했으며, 자국민들에게 백신 접종과 코로나19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앞서 나이지리아·가나·코트디부아르·세네갈 등 서아프리카 4개국을 순방한 뒤 지난 8일 남아공으로 돌아왔다.

라마포사 대통령과 수행단은 순방 4개국에서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남아공 귀국 당시 검사 결과도 음성이었다고 남아공 대통령궁 측은 전했다.

대통령궁 측은 12일 라마포사 대통령과 접촉한 사람들에게 증상을 지켜보거나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권고 중이라고 덧붙였다.

남아공에서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주도하는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생해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남아공에선 12일 하루에만 3만7천875명이 신규 확진됐다. 이는 남아공이 오미크론 변이의 존재를 처음 국제사회에 알린 직후인 지난달 25일(2천465명)의 15배가 넘는 수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