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코로나 확진…"증상 가벼워"

송고시간2021-12-13 06:15

beta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남아공 대통령궁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뒤 불편함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반응을 보였다.

증상은 가벼운 상태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남아공 대통령궁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이날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프레데리크 빌렘 데 클레르크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뒤 불편함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반응을 보였다. 증상은 가벼운 상태로 전해졌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일주일간 모든 직무를 데이비드 마부자 부통령에게 위임했으며, 자국민들에게 백신 접종과 코로나19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앞서 세네갈 등 서아프리카 4개국을 순방한 뒤 지난 8일 남아공으로 돌아왔고, 귀국 당시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었다고 남아공 대통령궁 측은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