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수출입, 일부 품목·국가에 집중…대외 리스크에 취약"

송고시간2021-12-12 12:00

beta

우리나라의 수출입이 일부 품목과 국가에 집중돼 있어 대외리스크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2일 발표한 '우리나라 수출입 집중도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 수출입 집중도가 주요 7개국(G7)보다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수출입 집중도는 한 나라의 수출과 수입이 특정 품목이나 국가에 집중된 정도를 말하는데 집중도가 높을수록 그 나라 경제구조는 대외 리스크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총 '우리나라 수출입 집중도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우리나라의 수출입이 일부 품목과 국가에 집중돼 있어 대외리스크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2일 발표한 '우리나라 수출입 집중도 국제비교와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 수출입 집중도가 주요 7개국(G7)보다 전반적으로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수출입 집중도는 한 나라의 수출과 수입이 특정 품목이나 국가에 집중된 정도를 말하는데 집중도가 높을수록 그 나라 경제구조는 대외 리스크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우리나라 수출의 품목집중도 추이와 국제비교
우리나라 수출의 품목집중도 추이와 국제비교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총에 따르면 우리나라 수출의 품목집중도는 877.3포인트(p)로, 일본(785.6p)·독일(536.8p) 등 G7(주요 7개국) 국가보다 높았다.

특히 지난 10년간 우리나라 수출의 품목집중도는 계속 높아졌는데 2010년 740.8p였던 이 수치는 지난해 877.3p까지 상승했다.

반도체 등 전기기계 장치·기기와 도로 주행 차량이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23.7%, 10.4%로 높았던 것이 이러한 수치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 수입의 품목집중도도 563.4p로, 영국(478.4p)·미국(454.7p) 등 모든 G7 국가보다 높았다.

더욱이 우리나라는 선진국보다 원자재나 중간재 수입 비중이 커 유가 변동이나 중간재 공급망 불안에 따른 부정적 충격이 선진국과 비교해 더 클 수 있다고 경총은 전했다.

수출입 국가집중도 역시 주요 선진국 수준을 크게 웃돌았다.

우리나라 수출의 국가집중도는 1076.4p로, G7 국가 중 캐나다(5427.0p)보다는 낮았지만 일본(1018.0p)과 미국(736.0p) 등 나머지 국가보다는 높았다.

지난 10년간 수출의 국가집중도도 2010년 881.9p에서 지난해 1076.4p로 상승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40% 이상이 중국(25.9%)과 미국(14.5%)에 집중돼 미·중 무역분쟁에 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경총은 설명했다.

우리나라 수입의 국가집중도는 910.4p로, 캐나다(2648.5p)와 일본(951.5p)보다 낮았다. 그래도 미국(810.5p)과 프랑스(720.1p) 등 나머지 국가보다는 높았다.

수입 국가집중도가 높다는 것은 해당 국가의 공급망에 차질이 생길 경우 안정적 수급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뜻이다.

우리나라 수출의 국가집중도 추이와 국제비교
우리나라 수출의 국가집중도 추이와 국제비교

[경총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총은 우리나라 주요 수출품인 반도체 등 전기기계장치·기기와 자동차 등 도로 주행 차량의 국가집중도도 분석했다.

경총에 따르면 전기기계장치·기기 품목 수출국에서 중국 비중이 36.6%에 달하는 등 상위 5개국에 대한 수출 비중이 78.3%나 됐다.

도로 주행 차량 품목 수출국에서 미국(39.0%)을 비롯한 상위 5개국에 대한 수출 비중도 56.0%에 달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글로벌 공급망 불안과 미중 무역전쟁과 같은 대외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해선 무역 시장 다변화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며 "신기술·신산업 육성,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 규제 완화 등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