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출기업 10곳 중 9곳 "내년에도 물류비 부담" 걱정

송고시간2021-12-12 12:00

beta

국내 수출입 기업 10곳 중 9곳은 내년에도 물류비 부담이 지속될 거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2일 국내 수출입기업 300곳(대기업 75곳, 중소기업 225곳)을 대상으로 '2022년 수출입 물류 전망과 기업의 대응 과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기업들은 내년에도 수출입 물류비 상승이 지속되면 '영업이익 감소'(54.3%)와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16.7%), '해외거래처 감소'(11.7%) 등의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한상의, 300개 기업 조사…"영업이익 감소" 우려

'컨테이너 대란' 미 LA항에 정박하는 HMM 소속 인테그랄호
'컨테이너 대란' 미 LA항에 정박하는 HMM 소속 인테그랄호

(롱비치 AP=연합뉴스) 한국 해운사 HMM 소속의 컨테이너선 인테그랄호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항 주변에서 이동하고 있다. 마티 월시 미국 노동장관은 이날 LA항 물류난을 점검하기 위해 방문했다. 2021.12.1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국내 수출입 기업 10곳 중 9곳은 내년에도 물류비 부담이 지속될 거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2일 국내 수출입기업 300곳(대기업 75곳, 중소기업 225곳)을 대상으로 '2022년 수출입 물류 전망과 기업의 대응 과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내년 수출입액 대비 물류비 비중 전망 관련 질문에 응답 기업의 91.2%는 '올해와 비슷'(47.8%) 하거나 '증가할 것'(43.4%)으로 답했다. 91.2%가 물류비 부담을 걱정하는 셈이다.

'감소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8.8%에 불과했다.

내년 수출입액 대비 물류비 비중 전망
내년 수출입액 대비 물류비 비중 전망

[대한상의 제공]

실제로 글로벌 해운 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해 4월 850선에서 올해 11월 4천560선으로 5.4배 증가했다.

기업들은 내년에도 수출입 물류비 상승이 지속되면 '영업이익 감소'(54.3%)와 '제품 가격경쟁력 저하'(16.7%), '해외거래처 감소'(11.7%) 등의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입 물류난이 정상화되는 시기에 대해서는 대부분 기업이 내년 하반기 이후로 예상했다. 내년 상반기로 보는 기업은 8.7%에 불과했고, 내년 하반기는 44.0%, 2023년은 40.7%였다.

수출입 물류난으로 인한 기업들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응답 기업의 39.7%가 '운임 등 물류비 및 금융 지원 확대'를 꼽았다.

다음으로 '선박·항공 공급 확대'(23.0%)가 많았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최근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로 글로벌 수출입 물류난이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기업 차원의 대응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는 물류비 지원 등 단기 처방뿐만 아니라 선박·항공 공급 확대 등 중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