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수부, 경영난 겪는 연안여객선사에 총 200억원 규모 보증 제공

송고시간2021-12-12 11:00

beta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안 여객선사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 신용보증을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연안여객선은 육지와 섬을 잇는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이기 때문에 선사들은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어도 운항을 중단·감축하기 어려워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해수부는 13일부터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2019년 대비 지난해 또는 올해 평균 매출액이 감소한 선사를 대상으로 총 2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제공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안 여객선사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 신용보증을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연안여객선
연안여객선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안여객선은 육지와 섬을 잇는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이기 때문에 선사들은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어도 운항을 중단·감축하기 어려워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13일부터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통해 2019년 대비 지난해 또는 올해 평균 매출액이 감소한 선사를 대상으로 총 200억원 규모의 보증을 제공한다.

자본잠식상태이거나 한국해양진흥공사의 거래제한 기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선사별 보증 한도는 신용등급에 따라 3억원부터 7억원 사이다. 3척 이상을 운항하는 선사에는 최대 2억원이 추가로 보증 지원된다.

해수부는 대부분의 연안 여객선사가 영세하고, 신용도가 낮은 점을 고려해 특별보증 형태로 신속하게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선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최저 보증료율(0.5∼0.7%)을 적용한다.

보증을 원하는 연안 여객선사는 한국해양진흥공사에 개별적으로 신청한 후 심사를 거쳐 한국해양진흥공사와 보증부 대출을 협약한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