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년 만에 부활한 KBS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8.7% 출발

송고시간2021-12-12 10:04

beta

5년 만에 돌아온 KBS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이 정통 사극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들의 갈증 해소에 나섰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0분 방송된 KBS 1TV '태종 이방원' 첫 회 시청률은 8.7%를 기록했다.

2016년 KBS 대하사극 '장영실'의 첫 회 시청률 11.6%에는 못 미치는 수치지만, 최근 주말 드라마 시청률과 비교해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tvN '해피니스' 광인병 종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4.2% 종영

드라마 '태종 이방원'
드라마 '태종 이방원'

[KBS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5년 만에 돌아온 KBS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이 정통 사극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들의 갈증 해소에 나섰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0분 방송된 KBS 1TV '태종 이방원' 첫 회 시청률은 8.7%를 기록했다.

2016년 KBS 대하사극 '장영실'의 첫 회 시청률 11.6%에는 못 미치는 수치지만, 최근 주말 드라마 시청률과 비교해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전날 같은 시간대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10.2%,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은 7.6%(비지상파 유료가구),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6.8%를 기록했다.

'태종 이방원' 첫 회는 고려 말 요동 정벌에 나섰던 이성계(김영철 분)가 위화도에서 군사들을 돌려 정변을 일으키는 '위화도 회군'으로 시작했다. 이성계는 지금 전쟁하면 백성들이 고통받게 된다며 회군을 단행하고, 이로 인해 이씨 가문 일가는 역적으로 몰려 쫓기는 상황에 부닥쳤다.

궁에서 일하고 있던 이방원은 자신을 체포하려는 이들을 피해 가까스로 도망치고, 붙잡힐 위기일발 상황에서 "이성계 장군이 이미 개경을 점령했으면 어쩔 것이냐"며 역으로 협박해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탄탄한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의 열연도 돋보였다.

이성계 역할을 세 번째 맡은 김영철은 전쟁터에서 가족들의 안위를 걱정하면서도 군대를 이끌고 전진하는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방원의 아내 역을 맡은 박희진(원경왕후 민씨)은 가문이 역적으로 몰리자 냉철하게 상황을 판단하는 강인한 여성의 면모를 보여줬다.

주상욱은 오프닝 장면에서 용포를 입은 태종 이방원으로 등장해 충녕대군(김민기)을 앉혀두고 신하들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내고 아들에게 성군이 되길 압박하는 광기 어린 모습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드라마 '해피니스'
드라마 '해피니스'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한효주·박형식 주연의 tvN 금토드라마 '해피니스'는 전날 4.2% 자체 최고 시청률로 종영했다.

사람이 사람을 물어뜯는 '광인병'이 발병한 재난 상황에서 아파트에 봉쇄된 사람들이 각자 잇속을 챙기기 위한 이기심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드라마는 치료제가 개발돼 광인병을 종식하는 해피엔딩을 맞았다.

윤새봄(한효주)과 정이현(박형식)은 행복한 얼굴로 함께하는 일상을 되찾은 기쁨을 만끽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