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드 코로나'에 국민 69% "위험 커졌다"…'회복 뚜렷' 34% 불과

송고시간2021-12-11 08:39

beta

'단계적 일상회복'(이른바 '위드 코로나') 시행 3∼4주째였던 지난달 말 실시된 인식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커졌다고 느끼는 의견이 70% 가까이를 차지했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1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단계적 일상회복 경험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 결과 11월 1일 이후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사회의 일상이 얼마나 회복됐냐는 질문에 대해 '회복세가 뚜렷하다'며 효과를 긍정하는 응답은 33.8%, '뚜렷하지 않다'며 효과를 부정하는 응답은 33.3%, '중간'은 32.9%로, 오차를 감안하면 세 가지 응답의 비율이 똑같은 수준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명순 서울대 교수팀, 912명 대상 '일상회복' 영향 인식조사

65.1% "방역패스 확대 동의"…코로나 감염 심각도 인식은 점점 낮아져

단계적 일상회복 (CG)
단계적 일상회복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이른바 '위드 코로나') 시행 3∼4주째였던 지난달 말 실시된 인식조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커졌다고 느끼는 의견이 70% 가까이를 차지했다.

'일상 회복세가 뚜렷하다'는 의견은 3분의 1 수준에 그쳐, '일상 회복세가 뚜렷하지 않다'는 의견과 같은 수준이었다.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1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단계적 일상회복 경험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912명을 대상으로 한국리서치가 시행했다.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25%포인트였다.

조사 기간은 11월 22일부터 29일까지 여드레간이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국내 의심환자 발견(11월 30일)과 확진(12월 1일), 특별방역대책 발표 및 소아·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발표(12월 3일) 등보다 이른 시점이어서 이런 요인들은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 결과 11월 1일 이후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사회의 일상이 얼마나 회복됐냐는 질문에 대해 '회복세가 뚜렷하다'며 효과를 긍정하는 응답은 33.8%, '뚜렷하지 않다'며 효과를 부정하는 응답은 33.3%, '중간'은 32.9%로, 오차를 감안하면 세 가지 응답의 비율이 똑같은 수준이었다.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위험이 커지고 있다는 응답의 비율은 68.9%로, 일상 회복 효과를 긍정하는 비율을 크게 웃돌았다. 위험이 '중간'이라고 답한 사람은 23.1%, '위험이 커지지 않음'이라고 답한 사람은 8.0%였다.

응답자 절반은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코로나19 위험 증가 대비책이 미비하다고 봤다. 구체적인 미비점으로는 병상 확충 대책(58.1%), 중환자 치료 인력 확충(29.8%), 국민 개인 방역수칙 준수 유지 대책(22.1%) 등이 지적됐다.

방역패스 확대 적용 방안 설문조사
방역패스 확대 적용 방안 설문조사

[유명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거나 보건의료 체계 부담이 급증할 경우 현재(설문조사 시점을 의미함) 유흥시설, 목욕장, 실내 체육시설, 카지노 등에 적용 중인 방역패스를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에 65.1%가 동의했고, 동의하지 않는 비율은 15.6%였다. 동의도 반대도 하지 않는 비율은 19.3%였다.

이번 11월 설문조사에서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심각할 것이라고 우려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57.7%였다. 유 교수팀이 해 온 국민 인식조사에서 이렇게 우려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올해 2월 72.6%, 8월 59.4%, 10월 58.3% 등 계속 낮아지는 추세다.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는 응답자들(전체의 92.5%)에게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겠느냐고 물어 본 결과, 맞겠다는 사람이 78.9%였고, 11.6%는 접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맞지 않겠다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백신이 안전하지 않게 느껴졌다', '지난 접종 경험이 불만족스러웠다', '백신 접종 효과가 크지 않게 느껴졌다' 등을 들었다.

유명순 교수는 "설문조사 시행 시점을 고려할 때 3∼4주 정도라 할 수 있는 위드코로나 경험은 국민 인식을 기대나 긍정 전망보다는 우려와 위험을 크게 보는 쪽으로 방향을 틀도록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래픽] '단계적 일상회복' 영향 인식조사 결과
[그래픽] '단계적 일상회복' 영향 인식조사 결과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