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집단감염 토트넘, 렌전 이어 EPL 브라이턴전도 연기

송고시간2021-12-10 07:22

beta

손흥민(29)이 활약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정규리그 일정도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결국 차질을 빚게 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간의 경기를 연기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최근 토트넘 선수와 코치진 다수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잇따른 가운데 토트넘 구단은 9일 "클럽 내 다수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나옴에 따라 렌과의 경기는 열리지 않는다"는 발표로 집단감염 사실을 공식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트넘-브라이턴전 연기 결정을 발표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토트넘-브라이턴전 연기 결정을 발표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프리미어리그 트위터.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손흥민(29)이 활약하는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정규리그 일정도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결국 차질을 빚게 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 간의 경기를 연기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토트넘은 12일 오후 11시 브라이턴과 2021-2022시즌 EPL 16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수단 내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토트넘이 브라이턴전 개최 연기를 요청했고, 리그 사무국이 이를 받아들였다.

프리미어리그는 영국 보건 당국과 협의해 토트넘 구단의 1군 훈련 시설도 폐쇄했다.

앞서 토트넘은 10일 오전에는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홈 경기를 벌였어야 했으나 이 경기도 이미 연기됐다.

최근 토트넘 선수와 코치진 다수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잇따른 가운데 토트넘 구단은 9일 "클럽 내 다수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나옴에 따라 렌과의 경기는 열리지 않는다"는 발표로 집단감염 사실을 공식화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도 렌전이 취소되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선수 8명과 스태프 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매일 양성자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구단은 코로나19에 감염된 구성원의 신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영국 매체 풋볼인사이더는 지난 7일 손흥민이 확진 선수에 포함돼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과 더불어 에메르송 로얄, 브리안 힐, 루카스 모라,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를 확진 선수로 언급했다.

최근 공개된 토트넘 훈련 영상을 보면 손흥민을 비롯해 확진자로 지목된 선수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토트넘은 17일에는 레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에서 대결해야 하는데 이 경기도 정상적인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hosu1@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MVtQPfF72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