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민주주의 도전 직면"…중국·러시아 직접 겨냥(종합)

송고시간2021-12-09 23:16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민주주의를 강화하고 새롭게 하기 위해선 지속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각국의 노력을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약 110개국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을 초청해 화상으로 진행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전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우려스러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에서, 민주주의는 챔피언을 필요로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외부 독재자들은 전 세계에 영향력을 확대함으로써 그들의 힘을 키우고 억압적 정책을 정당화하려 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주의는 행동…공통의 가치 옹호해야"…민주주의 증진 5천억 투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워싱턴=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민주주의 정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9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민주주의를 강화하고 새롭게 하기 위해선 지속적 노력이 필요하다"며 각국의 노력을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부터 이틀간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약 110개국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을 초청해 화상으로 진행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전세계적으로 민주주의가 우려스러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에서, 민주주의는 챔피언을 필요로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주의는 우연히 얻어지지 않는다"며 "각종 지표들이 잘못된 방향을 가리키는 상황에서 이는 시급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을 포함해 민주 국가의 절반이 최근 10년간 민주주의에서 후퇴했다"며 "이는 한층 복잡하고 공동의 노력을 필요로 하는 전세계적 도전과 맞물려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외부 독재자들은 전 세계에 영향력을 확대함으로써 그들의 힘을 키우고 억압적 정책을 정당화하려 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진영의 세계적 공동체로서 우리는 우리를 하나로 통합하는 가치를 옹호해야 한다"며 "우리는 정의와 법치, 의사표현과 집회, 언론과 종교의 자유, 모든 개인의 인권 존중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간디와 만델라 등 민주 지도자들을 언급, "민주주의는 상태가 아니라 행동"이라며 "우리 개별 국가가 모든 정답을 갖고 있지 않더라도 우리의 공유된 헌신이 민주주의를 강화하고 독재를 물리친다"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이날 전 세계적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모두 4억2천440만달러(한화 약 4천993억원)를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 활동, 부패 척결, 민주주의 개혁, 민주주의를 위한 기술 지원,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 지원 등 5개 분야 활동에 지원된다.

특히 언론 지원에 모두 3천만달러를 할당, 위기에 처한 독립 언론을 돕고, 부패 방지를 위해 500만달러를 투자해 별도의 반부패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또 여성 정치 리더십 강화를 위해 3천350만달러가 배정되며, 열려있는 디지털 시스템 구축을 위해 2천30만달러가 사용된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