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한동훈, '이성윤 공소장 유출' 두고 연이은 설전

송고시간2021-12-09 19:31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9일 전날에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 수사를 놓고 설전을 이어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당사자가 아닌 분들이 말씀을 많이 하는데 그게 과연 조직 문화로서 바람직한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박 장관이 출근길에 공수처의 공소장 유출 의혹 수사를 놓고 검찰 일각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는 점을 비판하자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입장문을 내고 박 장관의 비판 내용을 다시 반박한 바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 "조직 문화로서 바람직한가" vs 한 "비판에 무슨 자격이 필요한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9일 전날에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의혹' 수사를 놓고 설전을 이어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법무부 과천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당사자가 아닌 분들이 말씀을 많이 하는데 그게 과연 조직 문화로서 바람직한가"라고 지적했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참석하는 박범계 장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참석하는 박범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9 kimsdoo@yna.co.kr

전날 박 장관이 출근길에 공수처의 공소장 유출 의혹 수사를 놓고 검찰 일각에서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는 점을 비판하자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입장문을 내고 박 장관의 비판 내용을 다시 반박한 바 있다.

이날 박 장관의 언급은 한 검사장을 비롯한 검찰 일각에서 공수처 수사에 대해 흘러나온 비판의 목소리가 검사의 직무상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박 장관은 이날 "일부 검사들이(공수처 수사에 대해) 그렇게 이야기하는 게 과연 우리 형사사법이 나아갈 방향과 옳은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최근 일선 검찰청 순회 방문 경험담을 언급하며 "우리 검찰 조직 문화가 건강한 쪽으로 바뀌고 있다"며 "그 진실 앞에 모래성이 아직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 간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법무부에 공소장 유출 의혹 관련 보고 내용을 일부 누락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한 부장이) 덮은 게 아니라고 입장을 낸 거 같은데 자세한 내용은 들어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한 검사장도 연일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이날 입장문에서 "법무부 장관이 헌법상 알권리와 사법 시스템을 망가뜨리는 것을 비판하기 위해서 무슨 자격이 그렇게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잘못을 비판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자격이 아니라 과거 언행을 기억할 약간의 기억력과 보복을 감당할 약간의 용기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폭주를 앞에 두고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입 닫고 있으면서 사필귀정이 저절로 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보직 변경 신고를 마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10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강당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보직 변경 신고를 마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