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1.4원 내린 1,174.5원 마감…미국 물가 주시

송고시간2021-12-09 16:06

beta

9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4원 내린 1,174.5원에 거래를 마쳤다.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관망세가 커진 분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9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4원 내린 1,174.5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보다 2.4원 내린 달러당 1,173.5원에 출발해 달러당 1,170원대 초중반에서 횡보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이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을 무력화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투자심리 회복세가 이어졌다.

위안화가 강세를 띠는 것도 원/달러 환율에 하향 재료가 됐다.

역외 시장에서 달러화에 견준 중국 위안화 가치는 지난밤 장중 달러당 6.33위안 선까지 저점을 낮췄다. 이는 2018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다만, 10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관망세가 커진 분위기다.

연준은 지난달 자산매입 규모 축소(테이퍼링)를 조기 종료하는 방안을 이달 FOMC 회의에서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383억원을 순매도했으나 코스피는 기관 순매수에 힘입어 7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오후 3시 30분 현재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33.75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35.76원)에서 2.01원 내렸다.

원/달러 환율 1.4원 내린 1,174.5원 마감…미국 물가 주시 - 1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