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질랜드, 2027년부터 청년층에 담배 판매 금지

송고시간2021-12-09 15:35

beta

뉴질랜드가 이르면 2027년부터 젊은층에 담배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9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보건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강력한 금연 정책인 '담배 없는 아오테이어러우어(뉴질랜드를 뜻하는 마오리어) 2025년 액션 플랜'을 발표했다.

아이샤 베럴 보건부 차관은 "청년이 담배를 시작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젊은 연령층에 대한 담배 판매를 불법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담배 없는 뉴질랜드 2025년 액션 플랜' 발표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뉴질랜드가 이르면 2027년부터 젊은층에 담배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9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보건부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강력한 금연 정책인 '담배 없는 아오테이어러우어(뉴질랜드를 뜻하는 마오리어) 2025년 액션 플랜'을 발표했다.

뉴질랜드 '금연 2025 액션 플랜'
뉴질랜드 '금연 2025 액션 플랜'

[뉴질랜드 보건부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발표문을 보면 정부는 "특정 시점 이후 출생한 국민에게 훈제 담배를 판매하거나 제공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로이터는 이에 대해 개정된 법이 시행될 예정인 2027년 14세가 된 뉴질랜드 국민은 평생 훈연 담배를 합법적으로 살 수 없게 된다고 보도했다.

아이샤 베럴 보건부 차관은 "청년이 담배를 시작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젊은 연령층에 대한 담배 판매를 불법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관련 법안을 만들어 의회에 제출해 연말까지는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법이 통과되면 뉴질랜드 담배 산업은 부탄 다음으로 강력한 규제에 놓이게 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전망했다. 부탄은 담배 판매와 흡연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액션 플랜에는 담배 판매점의 수를 크게 줄이고 담배 포장 디자인을 제한하거나 훈연 담배의 니코틴 농도를 낮추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

베럴 차관은 "담배는 여전히 주된 사망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암 환자 4분의 1 이상의 발병 요인이 되고 있다"라며 "특히 마오리족과 태평양 지역 거주자 등 저소득층의 건강을 해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정부에 따르면 흡연으로 인해 매년 4천500~5천명이 사망하고 있다. 일평균 12~13명이 담배나 간접흡연으로 인해 목숨을 잃는다.

앞서 뉴질랜드 정부는 2025년까지 매일 담배를 피우는 흡연 인구를 전체의 5% 미만으로 줄이는 목표를 설정하고서 강력한 담배 산업 규제 정책을 추진해 왔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