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코로나19 검사소' 잠실운동장·월드컵공원 등 4곳 설치

송고시간2021-12-09 14:08

beta

서울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급증함에 따라 대규모 검사소를 권역별 4곳에 새로 설치해 10일부터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시가 직접 운영하는 거점형 검사소로 ▲ 창동역 공영주차장(도봉구 창동 330) ▲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송파구 잠실동 10-1) ▲ 월드컵공원 평화광장(마포구 월드컵로 243-48) ▲ 목동운동장 남문 주차장(양천구 안양천로 939)에 설치됐다.

이를 위해 시는 대규모 인원을 안전하게 검사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과 바람이 많은 자연환경, 도보와 자차 이용 접근성이 좋은 곳, 4개 권역을 고려한 지역 안배 등을 종합 검토해 장소를 확정하고, 전문 민간업체와 협력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일부터 평일·주말 오후 1∼9시 운영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9일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서울광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2021.12.9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급증함에 따라 대규모 검사소를 권역별 4곳에 새로 설치해 10일부터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시가 직접 운영하는 거점형 검사소로 ▲ 창동역 공영주차장(도봉구 창동 330) ▲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송파구 잠실동 10-1) ▲ 월드컵공원 평화광장(마포구 월드컵로 243-48) ▲ 목동운동장 남문 주차장(양천구 안양천로 939)에 설치됐다.

평일과 주말 모두 오후 1∼9시 운영한다.

기존 검사 시설과 별도로 직영 검사시설을 추가 운영해 검사량을 늘리면서 시민 불편과 보건소 부담은 줄인다는 게 서울시의 목표다.

이를 위해 시는 대규모 인원을 안전하게 검사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과 바람이 많은 자연환경, 도보와 자차 이용 접근성이 좋은 곳, 4개 권역을 고려한 지역 안배 등을 종합 검토해 장소를 확정하고, 전문 민간업체와 협력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검사소마다 의료진 보호와 안전한 검사를 위해 '글로브 월' 방식으로 4개 부스를 설치해 운영한다.

검사는 문진(QR 또는 수기)→접수→검체채취 순으로 이뤄진다. 결과는 24시간 내 통지받을 수 있다.

시는 신속한 확진자 대응을 위해 시스템 신고와 실거주지(다른 시·도 포함) 보건소 통보가 즉시 이뤄질 수 있는 체계를 구축·가동하기로 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앞으로도 신속한 검사와 진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