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건진요', 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

송고시간2021-12-09 11:21

beta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9일 '<건진요> 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올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게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이 글에서 "김건희씨의 인격을 존중하고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 '여혐'을 반대한다"면서도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투표권을 가진 국민의 당연한 권리로 '건진요'(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일 뿐"이라고 썼다.

그는 "막대한 불법적 부를 축적하는 과정에서 최은순, 김건희 모녀는 학연, 지연, 사교 연까지 백으로 동원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며 "보도에 의하면 '김건희씨가 결혼 전부터 중수과장 윤석열과 사귀고 있다'고 최은순씨가 과거 수사 도중 은근히 내비쳤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혹 해명 요구하며 "투표권 가진 국민의 당연한 권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9일 '<건진요> 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올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게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이 글에서 "김건희씨의 인격을 존중하고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 '여혐'을 반대한다"면서도 각종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투표권을 가진 국민의 당연한 권리로 '건진요'(건희씨에게 진실을 요구한다)일 뿐"이라고 썼다.

추 전 장관은 이어 "김씨는 고위공직자 출신 배우자로 재산공개를 했고 또한 대통령 후보 배우자로서도 재산공개 대상 신분"이라며 "재산 형성과정도 불법적인 점에 대해서는 해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막대한 불법적 부를 축적하는 과정에서 최은순, 김건희 모녀는 학연, 지연, 사교 연까지 백으로 동원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며 "보도에 의하면 '김건희씨가 결혼 전부터 중수과장 윤석열과 사귀고 있다'고 최은순씨가 과거 수사 도중 은근히 내비쳤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장모가 재산을 늘리고 보호하는데 사위를 적극 활용한 것이라면 당연히 검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씨의) 국민대 박사 논문 표절 의혹과 학위 취득에 후보의 관련 여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 국민대의 도이치모터스 주식 취득 시점이 (윤 후보의) 검찰총장 취임 무렵과 맞물려 있는 점 등 의혹 제기는 정당하다"며 "이에 납득할만한 자료로 성실하게 답할 책무가 있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염두에 둔 듯, "윤석열 후보는 일개 장관 가족에 대해서는 표창장 한 장으로 대학에 들어갔다고 불공정 딱지를 붙이고 70여차례 영장을 남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가를 책임지겠다며 공정과 상식을 외친다면 그에 비례하는 행동도 보여야 한다"며 "표창장보다 더욱 정밀한 조사와 검증을 받아야 하는 것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gogog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23Uti9zuc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