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인권 이슈에 작심발언…"중국 인권 뚜렷한 성과 거뒀다"

송고시간2021-12-09 10:03

beta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과 동맹들이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이유로 삼은 중국 인권 이슈를 두고작심 발언을 내놨다.

시 주석은 8일 베이징에서 열린 '2021 남남인권포럼'에 보낸 축하 서한에서 "중국은 시대 조류에 부합하는 인권 발전의 길을 성공적으로 걷고 있다"며 "중국의 인권 업무는 뚜렷한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고 관영 신화 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진핑, 인권 이슈에 작심발언…"중국 인권 뚜렷한 성과 거뒀다" (CG)
시진핑, 인권 이슈에 작심발언…"중국 인권 뚜렷한 성과 거뒀다"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과 동맹들이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이유로 삼은 중국 인권 이슈를 두고작심 발언을 내놨다.

시 주석은 8일 베이징에서 열린 '2021 남남인권포럼'에 보낸 축하 서한에서 "중국은 시대 조류에 부합하는 인권 발전의 길을 성공적으로 걷고 있다"며 "중국의 인권 업무는 뚜렷한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고 관영 신화 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그는 또 "14억 중국인은 인권 보장에서 성취감과 행복감, 안정감이 끊임없이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인권 실천의 방법은 다양하고 세계 각국 국민은 자국의 상황에 적합한 인권 발전의 길을 선택할 자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인권 발전을 통해 전(全) 과정 인민민주와 자유의 전면적인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이 중국 인권 탄압을 문제 삼아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자 영국,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등이 동참했다. 영국과 호주는 대(對)중국 안보 동맹 오커스(AUKUS)에 소속된 국가다. 이들 5개국은 미국 주도 정보공유 동맹 '파이브 아이즈'에 속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