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척해진 '축구황제' 펠레…대장 종양 치료 위해 다시 입원

송고시간2021-12-09 01:46

beta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가 대장 종양 치료를 위해 8일(한국시간) 상파울루 시내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병원 측은 성명을 통해 펠레가 6일 입원해 전날 검진을 받았으며 대장 종양 치료를 계속하기 위해 입원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펠레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말했으나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진은 상당히 수척하고 쇠약해진 모습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축구황제' 펠레, 대장 종양 치료 위해 다시 입원
'축구황제' 펠레, 대장 종양 치료 위해 다시 입원

[펠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축구 황제' 펠레(81·브라질)가 대장 종양 치료를 위해 8일(한국시간) 상파울루 시내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병원에 입원했다.

병원 측은 성명을 통해 펠레가 6일 입원해 전날 검진을 받았으며 대장 종양 치료를 계속하기 위해 입원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펠레의 상태가 안정적이라고 말했으나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진은 상당히 수척하고 쇠약해진 모습이다.

펠레는 지난 8월 말 정기 검진을 통해 대장에서 종양이 발견돼 9월 초 수술을 받았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가 사흘 만에 다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 위중설이 제기됐으나 다행히 안정을 되찾고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지난 10월 23일 81번째 생일을 지낸 펠레는 그동안 고관절 수술과 신장 결석, 전립선 요도 절제 수술 등을 받으며 건강이 악화했고, 현재는 휠체어에 의지하고 있다.

브라질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뒤에는 상파울루주 과루자시에 있는 자택에서 지내고 있으며, 주로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