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백신접종 1년…영국 91세 '1호' 할머니 "저스트 두 잇"

송고시간2021-12-09 00:01

beta

영국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1년이 됐다.

세계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인 91세 영국인 여성 마거릿 키넌씨는 8일(현지시간) 1주년을 맞아 "저스트 두 잇"(just do it)이라고 접종을 독려했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영국은 1년이 지난 지금 다시 대대적인 백신 접종을 준비하며 자원봉사자를 대거 모집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세계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Jacob King / PRESS ASSOCIATION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1년이 됐다.

세계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인 91세 영국인 여성 마거릿 키넌씨는 8일(현지시간) 1주년을 맞아 "저스트 두 잇"(just do it)이라고 접종을 독려했다고 스카이뉴스가 보도했다.

키넌씨는 작년 12월 8일 코번트리의 한 대학병원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고 올해 9월엔 부스터샷(추가접종)까지 마쳤다.

그는 백신이 본인, 친구, 가족들의 목숨을 살려주고 의료체계도 지켜준다면서 "그냥 가서 맞아라. 맞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키넌씨는 1호 접종자로 역사에 기록된 상황을 즐겼지만, 당시엔 이토록 큰일이라고 생각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다음 주에 92세가 되는 키넌씨는 사람들이 길에서 알아보고 덕분에 백신을 맞았다고 감사 인사를 하곤 해서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영국은 1년이 지난 지금 다시 대대적인 백신 접종을 준비하며 자원봉사자를 대거 모집 중이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