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가나·잠비아발 입국자도 입국제한

송고시간2021-12-08 18:59

beta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최대한 막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가나, 잠비아에서 한국으로 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도 금지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제2차 신종변이대응 범부처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가나와 잠비아를 입국제한 국가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등 9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하고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해왔는데, 새로 2개국이 추가되면서 총 11개국으로 늘어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단기체류 외국인은 입국금지, 장기체류 외국인·내국인은 10일간 시설격리

외국인 입국자, 격리시설 이동 전 신원 확인
외국인 입국자, 격리시설 이동 전 신원 확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을 최대한 막기 위해 오는 10일부터 16일까지 가나, 잠비아에서 한국으로 오는 단기체류 외국인의 입국도 금지한다.

또 이 국가에서 오는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백신 접종과 관계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8일 제2차 신종변이대응 범부처 TF(태스크포스) 회의를 열어 가나와 잠비아를 입국제한 국가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나미비아, 모잠비크, 레소토, 말라위,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짐바브웨, 나이지리아 등 9개국을 방역강화국가 및 위험국가·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하고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해왔는데, 새로 2개국이 추가되면서 총 11개국으로 늘어났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을 주요 변이로 지정했다. 국내에서는 이날 0시 기준으로 38명이 오미크론 변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