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립운동가 위패 봉안 대전 충렬사 단청 등 새 단장

송고시간2021-12-08 16:51

beta

독립운동가들의 위패가 봉안된 대전 충렬사가 새로 단장됐다.

대전 유성구와 바르게살기운동 신성동위원회는 8일 유성구 장동에 있는 충렬사 시설개선 준공식을 개최했다.

충렬사는 민영환·최익현 선생과 이준 열사, 안중근·윤봉길 의사 등 독립운동가들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 충렬사 단청 등 새 단장
대전 충렬사 단청 등 새 단장

[대전 유성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독립운동가들의 위패가 봉안된 대전 충렬사가 새로 단장됐다.

대전 유성구와 바르게살기운동 신성동위원회는 8일 유성구 장동에 있는 충렬사 시설개선 준공식을 개최했다.

충렬사는 민영환·최익현 선생과 이준 열사, 안중근·윤봉길 의사 등 독립운동가들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1968년 건립돼 2002년 국가보훈처 관리 시설물로 지정됐다.

하지만 건립된지 오래되면서 단청이 변색하고 담장과 계단 일부가 무너졌다.

이에 유성구와 국가보훈처가 5천만원을 지원해 단청 등을 새롭게 단장했다.

염진원 바르게살기운동 신성동위원회 위원장은 "앞으로 국경일에는 충렬사를 상시 개방하고 평상시에도 사전예약을 받아 개방할 예정"이라며 "편안하게 방문해 민족을 위해 살신성인한 독립운동가들의 애국충정을 되새기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