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오후 9시까지 전국서 5천114명 확진…9일도 7천명 안팎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1-12-08 21:34

beta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8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이미 5천10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천114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천명대, 상황에 따라 7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제 9시 집계치보다 590명 적지만 중간집계 기준 두 번째 규모

서울 2천176명, 경기 1천36명, 인천 485명 등 수도권만 3천697명

불 밝힌 선별검사소
불 밝힌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전국종합=연합뉴스) 임미나 신선미 김용태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8일 오후 9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이미 5천10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천114명으로 집계됐다.

오후 9시 기준 전국 집계치 가운데 가장 큰 규모였던 전날의 5천704명보다는 590명 적지만, 이날도 5천명을 넘으면서 역대 두 번째 규모였다.

일주일 전인 1일 같은 시간 집계치인 4천317명보다는 797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천명대, 상황에 따라 7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직전일에는 오후 9시 이후 1천471명 늘어 최종 7천175명으로 마감됐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은 수치였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천697명(72.3%), 비수도권에서 1천417명(27.7%)이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2천176명, 경기 1천36명, 인천 485명, 부산 239명, 경남 164명, 경북 143명, 대전·강원 각 138명, 대구 125명, 충남 114명, 전북 94명, 전남 69명, 충북 58명, 제주 48명, 광주 36명, 울산 35명, 세종 16명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다섯 달 이상 이어지고 있다.

최근 1주간(12.2∼8)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천264명→4천944명→5천352명→5천126명→4천324명→4천954명→7천175명으로,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5천306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5천279명이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천175명 늘어 누적 48만9천484명이라고 밝혔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