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사소마다 늘어선 대기 행렬…확진자 급증에 커지는 '불안감'(종합)

송고시간2021-12-08 16:39

beta

8일 서울 서초구 임시선별검사소 앞에서 자원봉사자가 오전 8시 30분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에게 대기 시간을 안내했다.

검사소 밖에서 앞쪽을 힐끔 쳐다보던 60대 노상호 씨는 "최근에 확진자가 많아져서 불안한 마음에 검사를 받으러 왔다"고, 20대 여성 김모 씨도 "근처에 직장이 있는데 확진자가 늘어난 걸 보고 불안해서 출근 전에 검사를 받고 가려고 일찍 왔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7천명을 넘어선 이날 전국 곳곳의 선별검사소에는 코로나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몰려 온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천명대 확진에 너도나도 검사…'음성 확인' 위한 검사도 많아

병상 상황 악화일로…몰리는 환자·검사자에 의료진 피로도 한계치

긴 기다림을 위한 의자도 등장
긴 기다림을 위한 의자도 등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사상 최다인 7천175명을 기록한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의선 서강대역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한 어린이가 휴대용 의자에 앉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1.12.8

(전국종합=연합뉴스) "1시간에서 1시간 반은 대기하셔야 합니다."

8일 서울 서초구 임시선별검사소 앞에서 자원봉사자가 오전 8시 30분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 시민들에게 대기 시간을 안내했다.

9시가 되자 대기 줄이 인도 코너를 돌아 100m가량까지 늘어졌다. 검사를 받는 속도보다 대기하는 사람의 증가 속도가 더 빨랐다.

검사소 밖에서 앞쪽을 힐끔 쳐다보던 60대 노상호 씨는 "최근에 확진자가 많아져서 불안한 마음에 검사를 받으러 왔다"고, 20대 여성 김모 씨도 "근처에 직장이 있는데 확진자가 늘어난 걸 보고 불안해서 출근 전에 검사를 받고 가려고 일찍 왔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7천명을 넘어선 이날 전국 곳곳의 선별검사소에는 코로나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몰려 온종일 북새통을 이뤘다.

선별진료소 '인산인해'
선별진료소 '인산인해'

(광주=연합뉴스) 전국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전날 7천명을 넘어선 8일 오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 진단 검사를 받으러 방문한 시민들이 긴 줄을 서 있다. 2021.12.8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인천대학교 제물포캠퍼스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임시 선별검사소에는 오전부터 차량이 몰려 인근 도로에 정체가 빚어지는 등 종일 혼잡이 빚어졌다.

점심시간에는 검사가 이뤄지지 않는데도 차들은 이동하지 않은 채 검사가 재개될 때까지 2시간가량 기다리기도 했다.

김모(44·여) 씨는 "아이 둘을 검사하려고 하는데 점심시간인 줄 모르고 왔다"며 "검사가 재개되는 오후 2시까지 기다릴 작정"이라고 말했다.

인근 주안역 광장에 마련된 검사소에는 대기 행렬이 200m가량 이어지면서 광장을 에워쌌다.

박모(27·남) 씨는 "오래 기다릴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1시간이 넘을 줄은 몰랐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답답한 기다림
답답한 기다림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대 제물포캠퍼스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 임시 선별검사소에 검사 대기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021.12.8 tomatoyoon@yna.co.kr

대기행렬은 검사소가 문을 열기 전 이른 아침부터 생겨났다.

대전 유성구 월드컵보조경기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는 평일 기준 오전 9시 30분부터 검사를 시작하지만, 이날은 8시 50분께부터 대기 줄이 만들어졌다.

한 주차관리요원은 "요 며칠 새 지역 확진자가 100명을 계속 넘기면서 검사에 걸리는 시간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선별진료소를 찾은 A(17) 군은 "독서실에 확진자가 나와서 함께 독서실을 다니는 친구들과 검사받으러 왔다"며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것은 아니지만 시험 등 일정이 있는데 혹시나 확진되면 어쩌나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부산 사상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의 주차장은 자리를 찾지 못해 대기하는 차량으로 북적였고, 인근 도로 곳곳에서는 비상 깜빡이를 켜고 기다리는 모습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세, 드라이브스루 검사소 앞 차량 행렬
코로나19 확산세, 드라이브스루 검사소 앞 차량 행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지난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드라이브스루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차들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2021.12.7

확산세가 심해지면서 음성 확인을 위해 검사소를 찾는 시민도 많아졌다.

경기 수원시 장안구 보건소 앞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경비원 권모(69) 씨는 "고용된 업체 측에서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라고 해서 왔는데 사람이 이렇게 많을 줄은 몰랐다"며 혀를 내둘렀다.

천민진(24) 씨는 웨딩홀에서 근무하고 있어서 음성 확인서 제출이 필수인데 검사 한번 받기가 쉽지 않다"며 난감해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기관의 병상 상황과 의료인력의 피로도도 한계치에 다다르고 있다.

코로나 전담병원인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관계자는 "어제 기준으로 205개 병상 중 180개 이상이 찼다. 하루 확진자가 7천 명이 넘어가니 병상 가동률도 90%를 넘겼다"며 "환자가 늘어 신경 쓸 부분이 많고 코로나19 전담 응급의료센터 개원 때문에 준비할 것도 많아 지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내 중증환자 병상은 366개 중 289개(79.0%)를 사용해 77개밖에 남지 않았다.

인천시 중증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79개 중 77개(97.5%)가 사용 중이어서 단 2개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감염병 전담 병상은 945개 중 679개(71.9%)가 사용 중이다.

한산한 홍대 거리
한산한 홍대 거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방역을 강화한 가운데 8일 오후 서울 홍대 거리가 한산하다. 2021.12.8

수원시 장안구 선별검사소 관계자는 "매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에 따라 검사 인원이 오르내리는 경향이 있는데 요새는 불안감 때문인지 엄청나게 몰리고 있다"며 피곤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 사상보건소의 한 의료진은 "줄이 계속 길어지면서 검사소 앞에 큰 원을 이루는 것은 이제 예삿일이 됐다"라며 "학교 등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오다 보니 직접 접촉자가 아니더라도 검사자가 몰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정부가 재택치료 확대 방침을 밝힌 가운데 현장 혼란도 '진행형'이다.

경기 용인의 한 요양병원에서 일하는 50대 의사는 "병원에서 환자 1명이 나왔는데 상급 병원으로 보내지 말고 거기서 알아서 치료하라고 한다. 작은 요양병원이라 음압병원실을 갖추지 못해서 난감하다"며 "수도권 동료 의사들도 여기저기서 병상이 없다고 난리"라고 말했다.

중환자실에서 일하는 한 트위터 이용자는 "원격재택치료 괜찮을까. 요즘 중증 코로나19 폐렴 환자들 과거력이 전부 같다. 5일 전 기운 없어 의원에서 링거, 3일 전부터 감기 같아서 의원에서 링거, 전날 숨차고 힘들어서 링거, 내원 직전 의식 저하로 119 신고. 그런데 영상통화로 진료하라고"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임성호 이승연 조다운 윤태현 이재림 최재훈 박성제 김솔 최종호 기자)

zorb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AItcvx1bG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