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은수미 캠프출신 부정채용' 관련 3명 영장…4번째 신청

송고시간2021-12-08 15:25

beta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에 대한 영장 신청은 이번이 4번째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부정 채용 혐의와 관련해 A 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완 필요 등 이유로 3차례 반려·불청구…은 시장 조만간 소환 전망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에 대한 영장 신청은 이번이 4번째이다.

'은수미 캠프 출신 부정채용'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은수미 캠프 출신 부정채용'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채용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올해 2월 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촬영 홍기원]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부정 채용 혐의와 관련해 A 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신분과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았지만, 성남시청 직원 2명과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 출신 1명으로 전해졌다.

앞서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이 모 전 비서관은 올해 1월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내 "서현도서관 외에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 27명이 부정 채용됐다"며 이들과 인사 관련 간부 공무원 2명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 2월과 5월 성남시청을 2차례 압수 수색을 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A 씨 등 3명에 대해서는 9월 처음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며 반려했고, 두 번째 영장은 검찰의 판단에 의해 불청구된 바 있다. 세 번째는 A 씨 등에게 적용된 혐의와 관련한 보완 수사를 이유로 반려됐다.

경찰은 A 씨 등에 대한 구속 여부가 결론 나는 대로 은 시장 측과 일정을 조율해 은 시장을 소환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