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2년간 산불 피해 경북이 가장 커…안동·예천 대형산불 탓

송고시간2021-12-09 07:00

beta

지난해와 올해 2년간 경북 지역의 산불 피해가 전국에서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 산불 발생 건수는 327건, 피해면적은 747㏊에 달했다.

산림청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강원 지역에서 대형산불이 잦았지만, 작년과 올해에는 안동과 예천 지역에서 대형산불이 나면서 경북의 피해면적이 커졌다"며 "피해면적 증가의 다른 원인을 찾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생 건수는 경기가 1위…산림청 "입산자 실화 주의해야"

훈련하는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들
훈련하는 산림청 산불 진화 헬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난해와 올해 2년간 경북 지역의 산불 피해가 전국에서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 산불 발생 건수는 327건, 피해면적은 747㏊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620건, 2천919㏊,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평균치인 474건, 1천119㏊와 비교해 많이 줄어든 것이다.

올해 산불 발생 건수는 지역별로 경기가 7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56건, 강원 47건, 경남 32건, 전남 28건 순이었다.

피해면적은 경북이 446.9㏊로 가장 넓고, 강원 85.9㏊, 충북 75.8㏊, 경남 55.5㏊, 충남 41.2㏊ 순으로 집계됐다.

경북은 지난해에도 산불피해 면적에서 2천52㏊로 압도적인 1위였다.

최근 10년간 산불피해 면적 평균은 강원이 553.7㏊로 1위, 경북이 353.7㏊로 2위였다.

하지만 최근 2년간 경북의 피해 면적이 강원보다 넓어진 것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강원 지역에서 대형산불이 잦았지만, 작년과 올해에는 안동과 예천 지역에서 대형산불이 나면서 경북의 피해면적이 커졌다"며 "피해면적 증가의 다른 원인을 찾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산불 원인 중 입산자 실화가 많은 만큼 산에 오를 때 담배나 화기를 소지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