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벨트 클립에 비상용 망치 부착…고교생 아이디어가 특허로

송고시간2021-12-08 12:00

beta

비상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벨트에 유리를 깰 수 있는 비상용 망치를 부착한 제품 등 고등학생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제품으로 만들어진다.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한국발명진흥회는 8일 온라인으로 '제11기 지식재산 마이스터(IP-마이스터) 프로그램 수료 및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00개 팀의 아이디어가 모두 특허로 출원됐으며,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통해 50개 팀의 우수 아이디어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육부·중기부,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시상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 아이디어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 수상 아이디어

[교육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비상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안전벨트에 유리를 깰 수 있는 비상용 망치를 부착한 제품 등 고등학생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제품으로 만들어진다.

교육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한국발명진흥회는 8일 온라인으로 '제11기 지식재산 마이스터(IP-마이스터) 프로그램 수료 및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식재산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학생들이 문제 해결력과 지식재산 창출 능력을 갖춘 창의기술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제11기 프로그램에는 총 1천199개 팀이 아이디어를 내 이중 선발된 100개 팀에게 6개월 동안 온라인 소양교육, 전문가 상담, 시제품 제작 등 지식재산 관련 교육이 실시됐다.

그 결과 100개 팀의 아이디어가 모두 특허로 출원됐으며,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통해 50개 팀의 우수 아이디어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안전벨트 클립을 개량한 비상 탈출용 망치를 발명한 충북에너지고의 이도경·범수아 팀은 일륜 손수레와 부직포 설치 기계가 결합된 손부기를 발명한 권민경·서아영·조수아 팀(발안바이고과학고)과 함께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기업에 기술 이전된 아이디어 16건에 대해서는 해당 학생에게 향후 기술 이전료를 장학금으로 지급한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