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인터, 싱가포르에 지주사 설립…팜사업 본격 확장

송고시간2021-12-08 09:00

beta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싱가포르에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팜 사업 확장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싱가포르 현지에 '아그파'(AGPA)라는 이름으로 지주회사를 신설하고, 본사가 보유한 인도네시아 팜 농장 지분 85%를 지주회사로 이전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라고 8일 밝혔다.

포스코[005490]가 인도네시아가 아닌 싱가포르에 지주회사를 설립하기로 결정한 데는 윌마, 골든아그리 등 다수의 글로벌 팜기업이 현지 진출했고, 금융·물류허브로서 시장 상황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인도네시아 팜농장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인도네시아 팜농장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싱가포르에 지주회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인 팜 사업 확장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싱가포르 현지에 '아그파'(AGPA)라는 이름으로 지주회사를 신설하고, 본사가 보유한 인도네시아 팜 농장 지분 85%를 지주회사로 이전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라고 8일 밝혔다.

회사는 연말까지 지분 이전을 완료한 뒤 내년부터는 전문인력을 파견해 팜 사업 확장과 합작 투자자 물색 등 본격적인 업무에 나설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이처럼 해외 지주회사를 설립한 배경에는 현재 인도네시아 판 법인 중심의 사업구조 아래에서는 사업 확장에 제약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1년 인도네시아에 팜 사업을 시작해 10년 만에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2016년 개시한 팜 오일(CPO) 상업생산 규모는 올해 17만t 수준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2018년 700만달러였던 영업이익이 올해는 6천300만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포스코[005490]가 인도네시아가 아닌 싱가포르에 지주회사를 설립하기로 결정한 데는 윌마, 골든아그리 등 다수의 글로벌 팜기업이 현지 진출했고, 금융·물류허브로서 시장 상황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 지주사를 통해 ▲ 기존 팜 사업과 시너지가 발생하는 신규 팜농장 확보 ▲ 팜유 정제 및 바이오연료 플랜트 투자 ▲ 재생원료 기반 바이오연료 투자 등 친환경 밸류체인(가치사슬) 확장을 추진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싱가포르 지주회사를 독자적인 팜 사업 수행이 가능한 유지전문기업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발판으로 아세안권역 내 식량전문 사업회사로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