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천대 교수 "백신 안전성 정보 제때 전달되지 않아"(종합)

송고시간2021-12-08 17:09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안전성 정보를 국민에게 제때 전달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4회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까지는 매우 빠르게 올라갔지만, 3차 접종부터는 속도가 잘 안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교수는 "2회 접종까지만 해주면 좋아질 거라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면서 안전성 질문에 관한 대답을 국민에게 제시간에 주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재훈 교수, 식약처 공중보건 위기대비 포럼서 주장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발언하는 정재훈 가천대 의과대학 교수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발언하는 정재훈 가천대 의과대학 교수

[식약처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안전성 정보를 국민에게 제때 전달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제4회 '식의약 안전 열린 포럼'에서 "국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률까지는 매우 빠르게 올라갔지만, 3차 접종부터는 속도가 잘 안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교수는 "2회 접종까지만 해주면 좋아질 거라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면서 안전성 질문에 관한 대답을 국민에게 제시간에 주는 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정부가 외국의 근거를 바탕으로 정책 결정을 내리는 건 잘했지만, 우리 국민의 데이터로 위험 평가를 하기 위한 임상시험이나 역학 연구 등이 조금 지연됐다"고 짚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백신 접종 등 '약물적 중재'가 필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성 우려를 해소하지 않는 한 이 전략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정 교수는 그러면서 "식약처 등 정부 기관이 이런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면서 안전성 모니터링을 한다면 매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언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지원을 중심으로 식약처의 위기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학계·업계·시민단체 등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신종감염병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패널 토론에서도 식약처 등 보건당국이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정보를 투명하고 깊이 있게 전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현재 식약처가 주는 정보는 너무 간단하다"며 "국산 백신과 치료제 연구의 단편적인 성과보다는 (의약품의 효과 등을) 논의하는 과정이나 위원회의 검토 내용 등이 더 투명하게 공개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