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 받고 故유상철 감독 떠올린 설영우 "잘 커줬다고 하셨을텐데"

송고시간2021-12-07 17:38

beta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측면 수비자원인 설영우(23)가 상을 받아 기쁜 날, 하늘에 있는 옛 스승을 떠올렸다.

설영우는 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을 받았다.

설영우는 상을 받고는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지금은 하늘에서 보고 계시겠지만 제가 가장 존경하는 선배님이시자 영원한 스승님인 유상철 감독님께도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플레이어상 설영우
영플레이어상 설영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울산 현대 설영우가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21 프로축구 K리그1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신인상)을 수상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2021.12.7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측면 수비자원인 설영우(23)가 상을 받아 기쁜 날, 하늘에 있는 옛 스승을 떠올렸다.

설영우는 7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영플레이어상'을 받았다.

영플레이어상은 한 시즌 동안 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한국 국적의 만 23세 이하 선수 중 K리그 데뷔 3년 차까지 받을 수 있다.

프로 데뷔 2년 차인 설영우는 올 시즌 준우승팀 울산에서 31경기에 출전해 2골 3도움을 기록했다.

설영우는 상을 받고는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지금은 하늘에서 보고 계시겠지만 제가 가장 존경하는 선배님이시자 영원한 스승님인 유상철 감독님께도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고 밝혔다.

설영우는 췌장암 투병 끝에 올해 6월 세상을 떠난 유상철 감독이 울산대를 지휘하던 시절 제자였다.

고등학교 때까지는 측면 공격수로 뛰었던 설영우는 울산대 진학 후 그의 멀티 플레이어로서 능력을 알아본 유 감독의 권유로 측면 수비수로 보직을 바꿨다.

설영우는 시상식 후 기자회견에서도 "감독님께서 이 자리에 참석하셨으면 너무 좋았을 거 같다"면서 "이 자리에 계셨다면 '잘 커 줘서 고맙다'고 말씀해주실 것 같다. 너무 보고 싶다"며 옛 스승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선제골 넣은 설영우
선제골 넣은 설영우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5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경기에서 울산 설영우가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2021.12.5 yongtae@yna.co.kr

설영우의 소속팀 울산은 3년 연속 최종전까지 전북 현대와 최종전까지 우승 레이스를 벌였지만 올해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설영우는 "올 시즌 스스로 세운 목표는 우리 팀의 우승이었는데, 그걸 이루지 못한 건 아쉬운 한 해다'면서 "내년에는 우리 팀이 더 열심히 준비하고, 저도 더 열심히 준비해서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5일 대구FC와 최종전에서 설영우는 1골 1도움을 올려 울산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설영우의 영플레이어상 수상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활약이었다.

설영우는 "사실 이 상에 대해 시즌 내내 생각을 안 하고 경기를 뛰었다"면서 "마지막 경기 때 골 넣고 어시스트를 했는데, 제가 70% 정도는 (수상) 가능성이 있겠다고 스스로 예상은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함께 후보에 올랐던 엄원상(광주), 고영준(포항), 정상빈(수원)이 자신보다 가진 게 많은 선수라고 자세를 낮추고는 "제가 그 선수들보다 앞선 건 저희 팀 성적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팀 안에서 좋은 형들과 경쟁하면서 저 자신도 경쟁력이 커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12개 구단 주장으로부터 가장 많은 7표를 받은 설영우는 "정상빈(2표)보다 훨씬 밀렸을 거로 생각했는데, 왜 저를 뽑으셨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너무 감사드린다. 내년에는 봐주지 않고 더 열심히 막겠다"고 재치 있게 인사를 전했다.

대표팀 욕심은 없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한 번도 발탁되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소집이 된다면 해볼 만하다고 생각은 한다. 우리 팀 김태환 형, 홍철 형 밑에서 더 경험을 많이 쌓으면 충분히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도 내비쳤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