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바이러스에 보수·진보 어딨나…따지지 말고 도와달라"

송고시간2021-12-07 17:01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청소년 대상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 여론이 제기되는 상황 등을 두고 "(백신 접종은)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국민을 지키기 위해 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한 간담회에서 "17세 이하에게도 예외 없이 바이러스가 공격해 들어오니 최소한 방패 하나는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청소년 접종까지 오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바이러스에 보수, 진보가 어디 있나"라면서 "이것저것 따지지 말고 좀 도와주셨으면 한다"고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학부모도 '걸려도 별거 아니다'라는 생각 바꾸는 게 어떨까"

"가상자산 과세 유예, 국회가 결정했으니 그에 따를 준비해야"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오미크론 변이 대응,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오른쪽)가 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대응과 관련해 간담회하고 있다. 2021.12.7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청소년 대상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 여론이 제기되는 상황 등을 두고 "(백신 접종은)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국민을 지키기 위해 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한 간담회에서 "17세 이하에게도 예외 없이 바이러스가 공격해 들어오니 최소한 방패 하나는 만들어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청소년 접종까지 오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바이러스에 보수, 진보가 어디 있나"라면서 "이것저것 따지지 말고 좀 도와주셨으면 한다"고도 했다.

김 총리는 "모든 나라가 비슷한 처지일 텐데 왜 다른 나라는 5∼6세 아이에게까지도 접종하겠나"라며 "결국은 현재는 백신이 집단면역에 가까이 갈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임에는 틀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님들도 '우리 아이들 (백신) 안 맞혀도, (코로나에) 걸리더라도 별거 아니다'라는 생각은 바꾸시는 게 어떨까 한다"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전면 등교를 제한해야 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도 "등교하지 않으면서 이번 세대가 잃어버린 것이 너무 많다"면서 "사회부총리, 복지부 장관과도 얘기했는데 여러 자료로 부모님의 오해를 풀어가는 게 현실적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총리는 정부의 반대에도 국회가 가상자산 과세 시점을 내년에서 2023년으로 1년 연기하기로 한 것을 두고는 "법을 바꾸면 방법이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조세법률주의에 따라 국회에서 결정했으니 그에 따른 피해나 후유증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