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포 고물상서 항공탄 발견…800여명 대피(종합)

송고시간2021-12-07 17:10

beta

서울 마포구 대로변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소방당국과 경찰 등이 현장에 출동하고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께 서울 마포구 창전동의 한 고물상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철제 물체가 있다는 고물상 관계자의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재개발 중인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서 발견된 포탄을 이날 누군가 다른 고물과 함께 고물상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산 철도정비창서 옮겨져…경찰 조사 예정

마포구 고물상 폭발물 의심 물체 발견
마포구 고물상 폭발물 의심 물체 발견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고물상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철제 물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군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해 폭발물 의심물체를 옮기고 있다. 2021.12.7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마포구 대로변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발견돼 소방당국과 경찰 등이 현장에 출동하고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0분께 서울 마포구 창전동의 한 고물상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철제 물체가 있다는 고물상 관계자의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고물상으로 출동한 소방차 7대와 소방대원 23명은 즉각 현장을 통제하고 경찰특공대와 군 폭발물 처리반(EOD)에 인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 물체는 과거 군에서 사용한 항공탄이며, 폭발 위험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개발 중인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서 발견된 포탄을 이날 누군가 다른 고물과 함께 고물상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물 확인 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인근 복지관과 어린이집 등에서 824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고물상에 항공탄을 넘긴 이를 특정해 조사할 계획이다.

폭발물 의심 신고, 창전로 일시 통제
폭발물 의심 신고, 창전로 일시 통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수동의 한 고물상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철제 물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119소방대, 경찰, 군 폭발물 처리반(EOD)이 출동해 주변을 통제하고 있다. 2021.12.7 ondol@yna.co.kr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