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호남 6개 지역혁신협 "달빛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해야"

송고시간2021-12-07 15:31

beta

영호남 6개 지역혁신협의회가 달빛(달구벌·빛고을) 고속철도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조기 착공을 촉구했다.

광주·전남·전북·경남·대구·경북 지역혁신협의회 회장들은 7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달빛고속철도 토론회에서 공동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달빛 고속철도가 개통하면 1천800만명 시장을 가진 동서 광역경제권이 구축돼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선정, 조기 착공을 위해 철도가 지나는 모든 지자체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달빛 고속철도 국가철도계획 반영 환영
달빛 고속철도 국가철도계획 반영 환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영호남 6개 지역혁신협의회가 달빛(달구벌·빛고을) 고속철도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조기 착공을 촉구했다.

광주·전남·전북·경남·대구·경북 지역혁신협의회 회장들은 7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달빛고속철도 토론회에서 공동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달빛 고속철도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와 조기 착공은 영호남 지역발전뿐 아니라 대구와 광주의 2038 하계 아시안게임 유치·개최, 수도권 중심 인구·산업 구조 재편성을 통한 지역 균형 발전의 선결 과제"라고 주장했다.

광주, 담양, 순창, 남원, 장수, 함양, 거창, 합천, 고령, 대구 등 경유 지자체에는 신 남부 광역경제권 종합 발전계획 수립을 요구했다.

토론회에서는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철도정책·안전연구팀장, 김수성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원, 양철수 광주전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달빛 철도의 역할, 지역별 기대 효과 등을 발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달빛 고속철도가 개통하면 1천800만명 시장을 가진 동서 광역경제권이 구축돼 국가균형발전의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사업 선정, 조기 착공을 위해 철도가 지나는 모든 지자체가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