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미국 '외교보이콧'에 "베이징올림픽 성공개최 지지해와"(종합)

송고시간2021-12-07 15:31

beta

정부는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데 대해 7일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다. 다만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신장(新疆)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보이콧 동참 요구 안해…정부 인사 올림픽 파견계획 미정"

신장 등 중국내 인권 문제엔 "관심갖고 주시…국제적 소통도"

미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CG)
미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정부는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한 데 대해 7일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다. 다만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에도 정부의 종전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신장(新疆)에서 중국의 지속적인 종족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기타 인권 유린을 감안해 어떤 외교적, 공식적 대표단도 베이징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을 포함한 미국의 동맹국들이 베이징 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최 대변인은 정부 인사의 올림픽 파견 계획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며 "초청장 접수 및 정부사절단 파견 등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국내 유관 부문에 문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개막식 등 참석 명단을 알려달라는 중국 측 요청에 따라 관례에 따라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한다고 전산시스템에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미국의 다른 동맹국이나 우호국들의 외교적 보이콧 동참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정부 인사 파견 여부와 직급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를 제외한 타국의 동참은 계속 봐 나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미리 알려 왔다고 최 대변인은 밝혔다. 그는 "다만 이런 소통 과정에서 보이콧 동참 요구 등 관련 요구를 해온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사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동맹국들을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시키려 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동맹국에도 이 결정을 알렸고, 명백히 그들 각자가 결정하도록 맡겨둘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다만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이유로 중국의 인권 상황을 거론하며 강력하게 비판한 것이 동맹국들의 결정 과정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은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신장 문제를 비롯한 중국 내 인권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고 관련해 필요한 국제적 소통도 계속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베이징 올림픽과 관련해서도 이 문제에 대한 국제적 소통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신장 인권 그 자체로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