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사 판정 50대, 2명에 장기 기증 후 하늘나라로

송고시간2021-12-07 14:27

beta

뇌 질환을 앓다가 뇌사 판정을 받은 50대가 2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7일 전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최근 갑작스러운 뇌 질환으로 병원에 실려 온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A씨가 뇌사 판정을 받은 이후 가족은 고인의 뜻을 이어받아 장기를 기증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북대병원 전경
전북대병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뇌 질환을 앓다가 뇌사 판정을 받은 50대가 2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7일 전북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최근 갑작스러운 뇌 질환으로 병원에 실려 온 A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A씨가 뇌사 판정을 받은 이후 가족은 고인의 뜻을 이어받아 장기를 기증하기로 했다.

A씨 장기는 대기 환자 2명에게 이식됐다.

가족은 "고인은 평소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을 베풀어왔다"며 "장기를 기증받은 만성질환자들이 새로운 삶을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식 전북대병원장기이식센터장도 "얼굴도 모르는 환자들을 위해 숭고한 결정을 내려준 가족분들에게 고개를 숙여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