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재위 '장릉 앞 아파트' 모레 재논의…"시뮬레이션안 검토"

송고시간2021-12-07 14:30

beta

문화재위원회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이자 세계유산인 김포 장릉(章陵) 앞쪽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 세워진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아파트 안건을 9일 다시 논의한다.

문화재청은 "김포 장릉 공동주택단지 조성 문제를 심의하는 문화재위원회 궁능분과와 세계유산분과의 제3차 합동 회의가 9일 오후 3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다"고 7일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문화재청이 한 달 남짓 설계한 다양한 시뮬레이션 방안을 검토하고, 건설사가 새로운 개선안을 마련해 오면 그에 관한 설명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포 장릉 사이로 보이는 신축 아파트 단지
김포 장릉 사이로 보이는 신축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위원회가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이자 세계유산인 김포 장릉(章陵) 앞쪽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 세워진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아파트 안건을 9일 다시 논의한다.

문화재청은 "김포 장릉 공동주택단지 조성 문제를 심의하는 문화재위원회 궁능분과와 세계유산분과의 제3차 합동 회의가 9일 오후 3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된다"고 7일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문화재청이 한 달 남짓 설계한 다양한 시뮬레이션 방안을 검토하고, 건설사가 새로운 개선안을 마련해 오면 그에 관한 설명을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재위원회가 건설사들과 합의안을 도출하면 '조건부 가결'로 심의를 마무리하고, 추가 논의가 필요할 경우 다시 결론을 '보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재위원회는 아파트 높이를 낮추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할 가능성이 크지만, 건설사들은 지금까지 부분 철거에 강하게 반대했다는 점에서 양측이 수용할 만한 합의안이 나올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문화재위원회는 8월 이후 대방건설, 대광이엔씨(시공 대광건영), 제이에스글로벌(시공 금성백조)이 제출한 김포 장릉 앞 아파트 안건을 두 차례 심의해 모두 '보류' 결정을 내렸다.

문화재위원회는 아파트 높이와 건축 면적 변경을 제외하고 건물 외벽 색상과 마감 재질만 교체하겠다는 건설사 쪽 개선안으로는 장릉 역사문화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조선왕릉 중 하나인 김포 장릉은 인조 아버지인 추존왕 원종과 부인 인헌왕후가 묻힌 무덤이다. 능침에서 앞을 바라봤을 때 풍수지리상 중요한 계양산을 가리는 아파트 공사가 문화재 당국 허가 없이 이뤄져 법적 다툼이 진행 중이다.

문화재청은 검단신도시에 들어설 아파트 44개 동 가운데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 포함되는 19개 동이 심의를 받지 않았다고 판단했지만, 건설사와 인천 서구청은 행정 절차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고 맞서고 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