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 군사격장 인근 주민 "권익위가 주민 갈등 조장"

송고시간2021-12-07 13:54

beta

사격훈련에 따른 소음, 진동 등 피해를 겪고 있는 경북 포항의 군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안에 본격 반발하고 나섰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주민 약 20명은 7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간 갈등을 조장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권익위는 지난 56년간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에도 묵묵히 견뎌온 장기면민들에게 국민 편에서 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뜻이 일치하는 일부 주민만 만나 조정을 진행했고 뜻과 반대되는 사람들은 철저히 배척해 편 가르기를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권익위 중재안 발표 이후 반발 본격화…전현희 위원장 사퇴 촉구

구호 외치는 포항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
구호 외치는 포항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7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군사격장인 수성사격장 인근 장기면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기자회견을 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12.7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사격훈련에 따른 소음, 진동 등 피해를 겪고 있는 경북 포항의 군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의 중재안에 본격 반발하고 나섰다.

포항시 남구 장기면 주민 약 20명은 7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간 갈등을 조장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권익위는 지난 56년간 사격훈련으로 인한 소음과 진동에도 묵묵히 견뎌온 장기면민들에게 국민 편에서 조정하겠다고 밝혔지만 뜻이 일치하는 일부 주민만 만나 조정을 진행했고 뜻과 반대되는 사람들은 철저히 배척해 편 가르기를 했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지난 11월 25일 권익위 고충처리국장이 제안한 조정안에 대해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는 민관군 협의체 구성 및 참여에는 동의하지만 수성리 주민 이주와 아파치헬기 사격훈련, 지역발전사업 등에 대해서는 협의체에서 결정하기로 논의했다"며 "이후 권익위에 공문을 보내는 과정에서 반대위 위원들 간 소통 부족으로 권익위 중재안을 모두 수용하는 것으로 발송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위원장 2명은 권익위에 전화해 공문 재발송 뜻을 전했지만 권익위는 이를 무시한 채 수성리 주민 이주문제를 기정사실화하고 권익위에서 제시한 중재안이 합의됐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해 갈등이 커졌다"며 "수성사격장 문제는 장기면 운명이 걸린 일로 권익위는 면민 전체 공감대가 마련될 때까지 일부 주민 의견에 동조해 조정을 성급히 처리하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일부 주민을 이용해 조정을 진행하는 권익위는 즉각 사죄해야 한다"며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수성사격장 조정을 즉각 중단하고 주민 의견을 재수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익위는 앞서 지난달 29일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들이 중재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중재안을 발표했다.

이 중재안에는 주민 집단이주 및 소음 완충지대 조성, 소음 감소 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추진, 숙원사업 지원 및 지역발전사업 추진, 해병대와 주한미군의 사격 훈련 여건 보장 등이 담겼다.

권익위는 수성리 주민 약 50가구 100여 명이 집단 이주에 동의했고 내년 1월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진 뒤 포항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와 장기면 주민은 중재안을 받아들이자는 편과 받아들일 수 없다는 편으로 나뉘어 마찰을 빚고 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