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부모단체 "청소년 백신접종 자율로 해야"…방역패스 철회 촉구

송고시간2021-12-07 11:23

beta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방역패스 도입 철회를 촉구하는 학부모단체들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학부모연합(서학연)은 7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 백신 접종은 학생과 학부모의 자율 의지에 맡겨야 한다"며 "청소년 백신 접종을 강제하기 위해 만든 방역패스 도입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박재찬 서학연 회장은 "백신 미접종자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던 정부가 두 달 만에 방역패스 도입을 강행하며 말을 바꿨다"며 "이런 정부를 믿고 아이들의 미래와 안전, 건강을 맡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백신패스 철회 촉구하는 학부모연합
백신패스 철회 촉구하는 학부모연합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서울시학부모연합이 '전면등교 대책 마련 백신패스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7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청소년 방역패스 도입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방역패스 도입 철회를 촉구하는 학부모단체들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학부모연합(서학연)은 7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 백신 접종은 학생과 학부모의 자율 의지에 맡겨야 한다"며 "청소년 백신 접종을 강제하기 위해 만든 방역패스 도입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서학연은 "교육부가 준비 없이 전면등교를 시행해 아이들의 건강권과 학습권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해놓고도 백신 미접종 탓을 하면서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며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책임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백신패스 철회 촉구하는 학부모연합
백신패스 철회 촉구하는 학부모연합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서울시학부모연합이 '전면등교 대책 마련 백신패스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7 mjkang@yna.co.kr

박재찬 서학연 회장은 "백신 미접종자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던 정부가 두 달 만에 방역패스 도입을 강행하며 말을 바꿨다"며 "이런 정부를 믿고 아이들의 미래와 안전, 건강을 맡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무능을 더는 청소년과 아이들 탓으로 돌리지 말고 개인의 선택과 자율을 보장하며 방역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시를 따르지 않는 아이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방식의 불통 행정을 당장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교육청 앞 근조화환
교육청 앞 근조화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 백신패스 철회 촉구하는 학부모들이 보낸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2021.12.7 mjkang@yna.co.kr

서학연은 교육청에 전면등교와 방역패스 추진 근거를 묻는 질의서를 제출하고, 교육부를 규탄하는 의미를 담아 근조 화환 40여 개를 교육청 앞에 설치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CJgkaza8Ek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