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일 국회서 캄보디아 이주노동자 노동권·안전 토론회

송고시간2021-12-07 11:09

beta

캄보디아 출신 이주 노동자들의 안전과 노동권을 다루는 토론회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과 무소속 윤미향 의원, 전국금속노동조합과 이주노동자조합 등 이주노동 관련 단체들의 협의체인 이주노동119사업단은 8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주 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 건강 실태와 안전보건 문제를 다루는 토론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이진우 파주병원 노동자 건강증진센터 센터장이 '안전보건 실태 조사 결과'를, 이주노동 시민단체인 지구인의 정류장 김이찬 대표가 '노동인권 상담사례'를 각각 발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캄보디아 출신 이주 노동자들의 안전과 노동권을 다루는 토론회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다.

정의당 강은미 의원과 무소속 윤미향 의원, 전국금속노동조합과 이주노동자조합 등 이주노동 관련 단체들의 협의체인 이주노동119사업단은 8일 오후 1시 30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주 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 건강 실태와 안전보건 문제를 다루는 토론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토론회와 함께 농업 분야 캄보디아 노동자들의 단체인 '캄보디아 농업노동자 119'가 출범한다.

이주노동자 사망 현장 방문한 류호정 의원
이주노동자 사망 현장 방문한 류호정 의원

지난 1월 12일 정의당 류호정 의원(가운데)이 경기도 포천시에서 발생한 이주노동자 비닐하우스 숙소 사망 사고 현장을 찾아 농장주와 대화를 하고 있다.
사망자의 부검결과 사인은 간경화인 것으로 파악됐으나, 이주노동자의 주거 개선 요구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021.1.12 andphotodo@yna.co.kr

토론회에서는 이진우 파주병원 노동자 건강증진센터 센터장이 '안전보건 실태 조사 결과'를, 이주노동 시민단체인 지구인의 정류장 김이찬 대표가 '노동인권 상담사례'를 각각 발표한다.

우다야라이 이주노조 위원장과 공익인권법인 공감의 김지림 변호사, 고용노동부 외국인력과 김형숙 사무관이 토론에 나선다.

토론회에서는 지난해 12월 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경기도 파주의 비닐하우스에서 잠을 자다가 사망한 캄보디아 출신 여성 노동자 속헹씨 사건 이후 여전히 열악한 노동환경도 조명한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