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암 산재로 인정받은 학교급식 노동자 13명…검사기준 마련

송고시간2021-12-07 12:00

beta

올해 2월 학교급식 노동자의 폐암이 처음 산업재해로 인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13명이 폐암을 산재로 인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018년 이후 폐암을 산재로 인정해달라고 신청한 학교급식 종사자(과거 근무자 포함)가 31명이며 지난달 30일 기준 이들 가운데 13명이 산재를 인정받았다고 7일 밝혔다.

경기 수원시 한 중학교에서 10여년간 조리실무사로 일하다가 폐암으로 사망한 한 노동자가 유족의 신청으로 올해 2월 산재를 인정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청자는 31명…'55세 이상·10년 이상 종사' 시 CT 검사

한 중학교 급식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중학교 급식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올해 2월 학교급식 노동자의 폐암이 처음 산업재해로 인정된 이후 현재까지 총 13명이 폐암을 산재로 인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2018년 이후 폐암을 산재로 인정해달라고 신청한 학교급식 종사자(과거 근무자 포함)가 31명이며 지난달 30일 기준 이들 가운데 13명이 산재를 인정받았다고 7일 밝혔다.

나머지 종사자 중 17명은 산재인지 가리기 위한 조사가 진행되는 중이었고 1명은 산재로 인정받지 못했다.

백혈병과 대장암을 포함해 학교급식을 위해 일하다가 병을 얻었다며 산재로 인정해달라고 신청한 노동자는 2018년 이후 총 34명으로 집계됐다.

경기 수원시 한 중학교에서 10여년간 조리실무사로 일하다가 폐암으로 사망한 한 노동자가 유족의 신청으로 올해 2월 산재를 인정받았다.

당시 근로복지공단은 이 노동자가 일하면서 기름을 고온으로 끓였을 때 기름이 산화하면서 나오는 발암성 물질이 섞인 연기인 '조리흄'에 적잖이 노출된 점을 산재를 인정하는 근거로 삼았다.

이후 노동부는 학교급식 종사자 폐암 건강진단 실시기준 마련에 착수했고 이번에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사람 가운데 10년 이상 일에 종사했거나 55세 이상인 사람'을 대상으로 저선량 폐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를 실시하도록 기준을 만들었다.

노동부는 최근 교육당국에 되도록 내년 중 건강진단을 시행하도록 지도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교육부와 각 교육청 예산 상황에 따라 건강진단 시행 시점은 조정될 수 있다"라면서 "일부 교육청은 바로 시행할 수 있다고도 밝혔다"라고 설명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